정치

세계일보

대선 앞두고 '친문 제3후보' 분류에 유시민 "모욕. 다시 선거 나가거나 정부서 일하지 않을 것"

김경호 입력 2021. 04. 18. 01:01 수정 2021. 04. 18. 15:32

기사 도구 모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정계복귀설과 관련해 "'뇌피셜'(근거 없는 주장)이다. 자기들 나름대로는 이런저런 근거를 대면서 이야기를 하지만 다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6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책자'에서 "남의 인생을 장난감 취급하는 것"이라며 "지금도 (정계 은퇴 선언했던) 그 생각 그대로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고 다시 선거에 나가거나 정부에서 일하거나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치복귀설? '뇌피셜'..대선 출마 권유한 사람 없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갈무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정계복귀설과 관련해 “’뇌피셜’(근거 없는 주장)이다. 자기들 나름대로는 이런저런 근거를 대면서 이야기를 하지만 다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6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책자’에서 “남의 인생을 장난감 취급하는 것"이라며 "지금도 (정계 은퇴 선언했던) 그 생각 그대로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고 다시 선거에 나가거나 정부에서 일하거나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대선 출마와 관련, “민주당이 서로 갈기갈기 찢어져서 아귀다툼하는 것을 보고 싶은가 보다 짐작할 뿐”이라며 “(대선 출마를 권유한 사람도) 없다”고 답했다.

그는 일각에서 ‘친문 제3후보’로 분류되는 데 대해서도 “모욕적인 표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지지하고 인간적으로 존경하는 시민들이 다음번 대통령 후보를 결정할 때 평소 문 대통령과 친하냐 안 친하냐, 인연이 있냐 없느냐로 선택한다는 전제를 까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출간된 ‘유시민 스토리’라는 책에 대해선 “저에 대한 책이지만 책을 쓴 작가분, 쓰게 된 이유나 경위, 책의 판매 등은 모두 저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