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이준석 "누가 진중권을 화나게 했지?" vs 진중권 "너"

현화영 입력 2021. 04. 18. 06:01

기사 도구 모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우리 사회 '유리천장'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앞서 그와 페미니즘 인식 관련 설전을 벌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누가 진중권을 이렇게 화나게 만들었나"라고 비꼬자, 진 전 교수는 "너"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페미니즘 관련 설전 이어간 두 사람 / 진 전 교수 "초등교사는 여성이 많고, 대학교수는 남자가 많아.. 유리 천장 때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우리 사회 ‘유리천장’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앞서 그와 페미니즘 인식 관련 설전을 벌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누가 진중권을 이렇게 화나게 만들었나”라고 비꼬자, 진 전 교수는 “너”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공계 여성들이 과소대표되는 문제를 지적했더니 기껏 내놓는 반론이 ‘왜 여성 간호사는 압도적으로 많은가’, ‘왜 초등학교 교사는 여자가 압도적으로 많은가’ 뭐 이런 게 마초 커뮤니티의 인식 수준”이라고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 멍청한 소리에 자기들끼리 ‘좋아요’ 누르고 난리가 났다. 풉”이라고 비웃은 뒤, “고등학교로 올라가면 남성 교사가 더 많아지고, 대학으로 가면 남자 교수가 압도적으로 많다. 이것은 여성들이 하향지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유리 천장’ 때문에 기회를 얻기 어렵다는, 매우 현실적인 판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그걸 설명한다는 게 고작 여성들은 사회적 성취욕이 떨어져서 설렁설렁 살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대학에서 시험 채점해 보면 A+는 여학생들이 다 가져간다”면서 “그때는 학점 덜 받은 남자들이 학점 잘 받은 여학생들보다 더 좋은 직장에서 더 높은 자리에 있게 된다”라고 꼬집었다.

진중권 페이스북 갈무리.
 
진 전 교수는 “일제시대 때 ‘조센징’들은 왜 하위직만 차지했을까. 조선인들이 일본인들과 달리 여행도 다니고 필라테스도 하면서 연봉·승진에 별로 신경을 안 썼기 때문이겠다”면서 “조센징들이 태생이 게으르고 나태해서 그런 걸 누굴 탓하겠는가”라고 빗대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해당 글에 “누가 진중권을 이렇게 화나게 만들었는가”라는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너”라고 답했다.

잠시 뒤 이 전 최고위원은 ‘전투기 조립 모형을 만든다’는 진 전 교수의 사진에 “한남의 저주로 플라스틱이 어딘가 부러질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댓글을 달았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