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단독]탄소중립委 초대 민간위원장에 윤순진 교수 내정

권해영 입력 2021. 04. 20. 11:30

기사 도구 모음

20일 복수의 정부부처 관계자에 따르면 국무조정실은 차기 국무총리와 함께 탄소중립위를 이끌 민간 공동위원장에 윤 교수를 내정하고 위원회 출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간위원장으로 내정된 것은 무엇보다 현 정부 정책기조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이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탄소중립위는 내달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가 국회 인준을 거쳐 정식 취임한 뒤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50 탄소중립' 정책 컨트롤타워 수장에 환경분야 학계 인사 낙점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손선희 기자] 다음 달 출범하는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가칭)’' 초대 민간 공동위원장에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사진)가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간 탄소중립 컨트롤타워의 수장을 누가 맡을지 정부뿐 아니라 관련 업계에서도 관심이 모아졌는데 환경분야 학계 인사가 최종 낙점된 것이다.

20일 복수의 정부부처 관계자에 따르면 국무조정실은 차기 국무총리와 함께 탄소중립위를 이끌 민간 공동위원장에 윤 교수를 내정하고 위원회 출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 교수는 일찍이 기후변화에 관심을 갖고 ‘에너지전환’ 필요성을 주창해 온 학자로도 알려져 있다. 민간위원장으로 내정된 것은 무엇보다 현 정부 정책기조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이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윤 교수는 역대 정부에서 추진한 4대강 사업에 반대한 데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도 긍정적인 입장이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년엔 ‘4대강 사업 전면재검토 국민서명운동 본부’ 집행위원을 맡기도 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당시엔 서울시 녹색시민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환경부 산하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환경부 장관은 물론이고 최근엔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설되는 에너지 차관 하마평에 이름이 오르내리기도 했다. 앞서 2014년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딸 조민씨가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재학하던 시절 지도교수를 맡았다.

탄소중립위는 내달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가 국회 인준을 거쳐 정식 취임한 뒤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전략’이 컨트롤타워 부재로 중구난방이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범부처 차원의 추진 체계를 구축하라"고 지시하면서 설립이 추진됐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