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최문순, 공개토론하자"..한중문화타운 논란에 김진태 가세

김정호 기자 입력 2021. 04. 20. 15:29 수정 2021. 04. 20. 17:36

기사 도구 모음

강원 춘천과 홍천 일대에 추진되고 있는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을 둘러싼 논란에 김진태 전 국회의원이 가세했다.

김 전 의원은 20일 국민의힘 춘천철원화천양구갑 당원협의회 명의의 성명을 내고 최문순 강원지사에게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을 놓고 불거진 논란의 진위를 가리는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 지사가 리틀차이나라고 한 건 우리가 잘못 들은 건가"
"중국 자본이 0%라고 한 것도 거짓" 주장
김진태 전 국민의힘 국회의원 페이스북.(화면 캡쳐) 2021.4.20./뉴스1

(춘천=뉴스1) 김정호 기자 = 강원 춘천과 홍천 일대에 추진되고 있는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을 둘러싼 논란에 김진태 전 국회의원이 가세했다.

김 전 의원은 20일 국민의힘 춘천철원화천양구갑 당원협의회 명의의 성명을 내고 최문순 강원지사에게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을 놓고 불거진 논란의 진위를 가리는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김 전 의원은 “(최 지사는) 차이나타운 자체가 가짜뉴스라고 하는데 그 말이 가짜뉴스”라며 “최 지사가 중국복합문화타운, 리틀차이나라고 한 건 우리가 잘못 들은 건가? 중국복합문화타운이 차이나타운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자본이 0%라고 한 것도 거짓”이라며 “2019년 중국측과 양해각서(MOU)를 교환하면서 인민망이 중국투자자를 모집하기로 역할을 분담했고, 특수목적법인의 출자금 중 5억원을 인민망이 이미 출자했다”고 말했다.

앞선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 제하의 청원글에 60만명 이상이 동의하는 등 논란이 확산하자 강원도는 지난 19일 ‘강원도에 혈세 1조 차이나타운? 팩트체크 해봅니다’라는 설명자료를 내고 진화에 나섰다.

강원도는 설명자료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투자를 유치해오는 100% 민자방식으로 강원도 예산투입은 1조가 아니라 1원도 없다”라며 “차이나타운이 아니고 한류영상테마파크, K-POP뮤지엄 등 양국 문화를 교류하고 체험하는 복합문화관광단지일 뿐이고 그마저도 계획단계일 뿐”이라고 밝혔다.

최근 심화하고 있는 반중 정서에 따른 사업 중단 요구에는 “도 추진이 아닌 민간사업이어서 도가 강제할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민간사업자가 지금의 국민정서에 반하는 계획을 수립하지 않을 것으로 믿고 기대하고 있으며, 그렇지 않을 시 단호하게 의견을 개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중문화타운 사업은 민간기업이 중국 인민망과 지난 2018년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춘천·홍천 일대 라비에벨 관광단지 내 120만㎡ 부지에 중국문화 체험 등 테마형 관광지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원도가 배포한 한중문화타운 설명자료.(강원도 제공) 2021.4.19./뉴스1

kjh@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