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영상] "15초의 기적"..길 막힌 구급차에 발벗고 나선 운전자들

입력 2021. 04. 20. 15:51

기사 도구 모음

영국에서 마음까지 훈훈해지는 광경이 포착됐습니다.

어제(19일) 데일리메일은 구급차 길을 터주기 위해 몸소 나선 운전자들의 선행이 감동을 선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구급차 운전자 가족이 지난 15일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차에서 내린 운전자들이 재빨리 장애물을 옮기는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운전자 가족은 "999 긴급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하다 난관에 부딪힌 구급차가 운전자들의 빠른 대처로 무사히 출동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사진=데일리메일

영국에서 마음까지 훈훈해지는 광경이 포착됐습니다.

어제(19일) 데일리메일은 구급차 길을 터주기 위해 몸소 나선 운전자들의 선행이 감동을 선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며칠 전 영국 버크셔주 브렉넬 지역에서 긴급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구급차가 도로에 갇혔습니다. 구급차는 2차로 주행 중 차선 하나가 통제된 구간이 나오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부딪혔습니다. 나머지 차선도 신호대기 중인 차량이 줄지어 선 데다, 길을 틀만 한 여유 공간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구급대원들은 자신들을 기다리고 있을 신고자를 생각하며 마음을 졸였습니다.

/ 사진=데일리메일

그때 신호대기 중이던 옆 차선 운전자들이 하나둘 차에서 내리고, 라바콘(원뿔 모양의 교통통제 도구)과 공사표지판을 재빨리 도로 옆으로 옮겼습니다. 뒤 차량 운전자들의 모습을 확인한 앞 차량 운전자들도 함께 힘을 모으면서 차선은 단 15초 만에 뚫렸습니다. 이에 도로에 갇혔던 구급차도 다시 무사히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구급차 운전자 가족이 지난 15일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차에서 내린 운전자들이 재빨리 장애물을 옮기는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운전자 가족은 "999 긴급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하다 난관에 부딪힌 구급차가 운전자들의 빠른 대처로 무사히 출동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 영상 공개에 현지에서는 "아직 살만한 세상이다. 인간 본성에 대한 믿음이 회복되는 순간"이라며 훈훈한 감동을 드러냈습니다. 구급대원을 가족으로 뒀다는 한 SNS 이용자는 "기대 못 한 시민의 도움에 구급대원들도 감동하곤 한다"며 "서로 돕고 배려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전했습니다.

[ 유송희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songhee9315@daum.net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