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文 통화한 모더나 백신 상반기 못온다..홍남기 "하반기 예상"

김상훈 기자,김유승 기자 입력 2021. 04. 20. 15:53

기사 도구 모음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부총리 겸 경제부총리)은 20일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 도입 계획에 대해 "하반기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의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 도입 시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모더나는 4000만 도즈를 저희가 계약했는데 상당 부분이 상반기에는 물량이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초 2분기부터 2000만명분 들여오기로 합의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하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김유승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부총리 겸 경제부총리)은 20일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 도입 계획에 대해 "하반기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의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 도입 시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모더나는 4000만 도즈를 저희가 계약했는데 상당 부분이 상반기에는 물량이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홍 직무대행의 발언은 정부가 모더나로부터 상반기부터 2000만명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한 기존 계획이 틀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해 말 문재인 대통령이 모더나 최고경영자(CEO) 스테판 반셀과의 통화에서 2분기부터 2000만명 분량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강민석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이 같은 소식을 전화며 "모더나는 당초 내년 3/4분기부터 물량을 공급하기로 했으나 2/4분기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정부와 모더나는 공급시기를 더 앞당기기 위한 추가적인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ward@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