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옷가게 직원 뺨 때린 벨기에대사 부인..다른 직원도 폭행

송은경 입력 2021. 04. 20. 16:29 수정 2021. 04. 20. 17:17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뺨을 때려 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주한벨기에대사 부인이 다른 직원도 폭행한 사실이 20일 알려졌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A씨로부터 뺨을 맞은 피해자 측이 공개한 가게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피해자의 뺨을 치기 직전 다른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다가 이 직원의 뒤통수도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용산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뺨을 때려 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주한벨기에대사 부인이 다른 직원도 폭행한 사실이 20일 알려졌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A씨로부터 뺨을 맞은 피해자 측이 공개한 가게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피해자의 뺨을 치기 직전 다른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다가 이 직원의 뒤통수도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직원은 A씨가 가게를 나설 당시 쫓아가서 제품 구매 여부를 확인한 직원이다.

피해자 측은 "대사 부인은 잠시 둘러보고 나간 게 아니라 약 1시간 정도에 매장에 체류하며 다양한 제품을 착용해 보았고 기둥과 수많은 옷으로 가려진 사각지대에서 제품을 착용해 어떤 제품을 입고 왔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간혹 실수로 본인이 착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깜빡한 채 매장을 나가는 손님도 있기에 직원이 확인을 위해 쫓아갔다"고 설명했다.

A씨를 쫓아간 직원은 '이 제품을 여기서 구매한 것이냐'고 물었지만, A씨가 중국어로 답해 알아듣지 못하자 영어로 연신 '죄송하다'고 하며 A씨의 재킷 왼쪽 라벨을 살짝 들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은 1분이 채 안 되는 시간 안에 이뤄졌다.

이후 A씨가 가게 카운터로 들어가 재킷을 확인한 직원을 끌어내리며 실랑이를 벌였고, 피해자는 A씨를 말리다가 왼쪽 뺨을 맞았다.

피해자 측은 현재까지 A씨의 사과는 물론 대사관 측으로부터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CCTV를 공개한 이유에 대해선 "가해자가 진심 어린 사과를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수많은 서비스직 근로자들이 언제든지 겪을 수 있는 일이고 본인의 권위를 무기 삼는 이런 사건이 또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사건 피해자가 2명"이라며 "(대사 부인을) 폭행 혐의로 입건해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nor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