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무심코 하는 '이 자세'.. 무릎 노화 앞당겨

류지현 헬스조선 인턴기자 입력 2021. 04. 20. 17:00

기사 도구 모음

습관적으로 양반다리나 쪼그려 앉는 자세를 하면 무릎 연골이 약해지고 노화가 촉진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양반다리‧쪼그려 앉기 자세는 '슬개골연골연화증'을 유발할 수 있다.

슬개골연골연화증은 딱딱해야 하는 무릎 관절 연골이 푹신해지고 약해져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반다리‧쪼그려 앉기 자세는 ‘슬개골연골연화증’을 유발하고 노화를 촉진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습관적으로 양반다리나 쪼그려 앉는 자세를 하면 무릎 연골이 약해지고 노화가 촉진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양반다리‧쪼그려 앉기 자세는 ‘슬개골연골연화증’을 유발할 수 있다. 슬개골연골연화증은 딱딱해야 하는 무릎 관절 연골이 푹신해지고 약해져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대부분의 환자가 주로 앞무릎에서 시큰거리는 통증을 호소한다. 다음 증상들 중 3개 이상에 해당하면 슬개골연골연화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장시간 앉아 있을 때 무릎이 욱신거린다 ▲무릎 앞쪽이 저리고 뻑뻑하다 ▲가만히 있어도 무릎 앞쪽이 아프다 ▲무릎을 꿇을 때 통증이 심하다 ▲계단을 오르고 내릴 때 불편하고 통증이 있다 ▲걷거나 뛰기, 점프를 할 때도 무릎이 아프다 ▲무리하게 운동을 하면 무릎에 물이 차는 느낌이다 ▲자전거만 타도 무릎에 무리가 온다.

슬개골연골연화증 자체가 치명적인 병은 아니지만, 방치하면 관절염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조기 치료를 권장한다. 일반적으로 약물치료나 주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통해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수술적 치료를 하는 경우는 드물다.

인천나누리병원 관절센터 유진희 과장은 “무릎 연골은 한 번 손상되면 재생할 수 없어 연골이 손상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무리하지 않는 운동으로 대퇴사두근이나 슬괵근(햄스트링)을 강화해 대퇴슬개 관절의 압력을 분산시킨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높은 굽의 신발은 피하고 좌식생활보단 의자에 앉아야 하며 주기적으로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고 했다.

양반다리·쪼그려 앉기 자세는 무릎 질환뿐 아니라 몸의 노화를 촉진할 수도 있다. 양반다리·쪼그려 앉기 자세로 있다가 다리를 펼 때 활성산소(세포의 노화를 촉진하고 염증이나 암 등을 유발하는 물질)가 많이 만들어진다. 양반다리로 앉거나 쪼그려 앉으면 혈류가 억제돼 산소와 영양분이 신경에 퍼지지 않는다. 그러다가 갑자기 다리를 펴면 그동안 억제됐던 혈류가 많아져 활성산소가 대량으로 발생하게 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