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백신 느리다' 비판했던 오세훈 "靑오찬서 정부 인식 알게 돼"(종합)

이밝음 기자 입력 2021. 04. 21. 14:33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청와대 오찬 간담회에서 백신 수급상황에 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 시장은 오찬 관련 브리핑에서 "백신 수급에 관한 정부 측 상황 인식을 알 수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자리에 함께한 두 지자체장에게 (백신이) 원활하게 수급되는 경우 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취지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 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7 시도지사 보궐선거 당선인 초청 오찬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 박형준 부산시장과 환담하고 있다. 2021.4.2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청와대 오찬 간담회에서 백신 수급상황에 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 시장은 오찬 관련 브리핑에서 "백신 수급에 관한 정부 측 상황 인식을 알 수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자리에 함께한 두 지자체장에게 (백신이) 원활하게 수급되는 경우 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취지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 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앞서 오 시장은 자가진단 키트가 필요한 이유 중 하나로 백신 접종 속도가 느린 점을 지적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지난 13일 국무회의 참석 후 브리핑에서 "우리나라 백신접종 속도가 가장 느린 편"이라며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접종 속도가 느리다고 했다. 이게 우리나라 백신 접종의 현주소"라고 말했다.

brigh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