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텅 빈 격리군인 도시락' 사실이었다..육군 "더 관심 갖겠다"

손성원 입력 2021. 04. 21. 15:10 수정 2021. 04. 21. 16:49

기사 도구 모음

휴가 복귀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의무 격리하는 장병들에게 부실한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군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휴가를 다녀온 장병들에 대해서는 복귀 전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같은 기간 휴가를 다녀온 병사들을 일정 기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휴가 뒤 격리 병사 '부실 도시락' 항의에
"나도 부실 도시락" 릴레이 사진 댓글 쏟아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군 부대 도시락 급식 사진. 페이스북 캡처

휴가 복귀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의무 격리하는 장병들에게 부실한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육군은 이를 시인, 더욱 세심하게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해명했다.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8일 부실한 식사가 담긴 식판 사진과 글이 실렸다.

자신을 육군 51사단 소속 예하 여단 소속이라고 밝힌 A씨는 "휴대폰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라며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고 부실한 식사를 지적했다. A씨는 이어 "이걸 계속해야 하는 후임병들 생각하면 진짜 안쓰럽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검은색 플라스틱 재질로 보이는 도시락 용기에 흰 쌀밥과 반찬 세 가지가 담겨 있다. 반찬은 김치 일부와 절인 오이지, 닭볶음류로 추정됐다.

해당 게시물이 공개된 지 사흘 만에 7,400여 개의 댓글이 달리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군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휴가를 다녀온 장병들에 대해서는 복귀 전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같은 기간 휴가를 다녀온 병사들을 일정 기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격리된 병사들에게는 위생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일회용 도시락 용기로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병사로 추정되는 누리꾼 중 자신이 속한 부대도 별반 다르지 않다며 릴레이 '인증 사진'을 올린 경우도 이어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군 부대 도시락 급식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군 부대 도시락 급식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군 부대 도시락 급식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군 부대 도시락 급식 사진. 페이스북 캡처

육군 "더 세밀하고 정성 어린 관심을 기울일 것"

논란이 일자 육군 관계자는 "제보된 사진은 18일 식단으로, 부대 자체 취사 메뉴로 격리 장병과 비격리 장병에게 동일하게 제공됐다"며 사실을 인정했다. 이 관계자는 "수급 과정에서 (양 부족으로) 적게 나오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군은 격리 인원 급식과 관련해 보다 더 세밀한 관심을 기울이겠다"라며 "이번 일로 인해 장병 가족 및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앞으로 장병 급식 등 부대 관리 전반에 대해 보다 더 세밀하고 정성 어린 관심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국방부의 '2021년도 급식방침'에 따르면 올해 장병 1인 1일 기본 급식비를 지난해 8,493원 대비 3.5% 상승된 8,790원으로 책정했다. 연간 1조6,000억 원이 군 급식에 쓰일 예정이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