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보수단체 "한중문화타운, 동북공정 교두보로 전락" 저지 운동

박은성 입력 2021. 04. 22. 12:51 수정 2021. 04. 22. 14:39

기사 도구 모음

강원지역 시민사회단체가 홍천군과 춘천시 일원에 추진할 것으로 알려진 '한중문화타운' 저지 운동에 나섰다.

강원차이나타운저지 범도민연합과 춘천시민자유연합은 21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중국복합문화타운 조성 계획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중국의 동북공정과 문화침탈의 교두보로 전락할 한중문화타운 건립을 결사 반대한다"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1인 시위와 서명운동, 전국적인 반대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7일엔 대규모 집회·가두행진 예고
강원지역 시민사회단체가 22일 춘천시 중앙로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한중문화타운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지역 시민사회단체가 홍천군과 춘천시 일원에 추진할 것으로 알려진 '한중문화타운' 저지 운동에 나섰다. 이 단체는 "동북공정의 교두보를 즉시 중단하라"며 강원도와 최문순 지사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강원차이나타운저지 범도민연합과 춘천시민자유연합은 21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중국복합문화타운 조성 계획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중국의 동북공정과 문화침탈의 교두보로 전락할 한중문화타운 건립을 결사 반대한다"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1인 시위와 서명운동, 전국적인 반대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20여 명이 참여했다. 27일엔 더 큰 규모의 집회와 거리행진, 시위를 예고했다.

이번 논란은 최근 반중정서가 확산하는 가운데 등장한 차이나타운 건설을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하면서 시작됐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63만 명이 넘는 인원이 청원에 동의했다.

한중문화타운은 중국 인민망과 2018년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코오롱글로벌이 춘천·홍천 일대 라비에벨 관광단지 내 120만㎡ 부지에 중국문화 체험 등 관광지를 만드는 사업이다. "한중문화타운은 순수 민간사업"이라는 강원도의 수차례 해명에도 논란은 쉽게 가라 앉지 않고 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