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백신 부족한 韓 너무 돕고 싶은데.." 유미 호건의 탄식

곽윤아 기자 입력 2021. 04. 22. 14:17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할 수 있도록 너무나 도와주고 싶은데 (미국 백신 관리를) 연방정부가 합니다."

'한국 사위'로 잘 알려진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의 부인 유미 호건(사진) 여사는 21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주도 아나폴리스에서 워싱턴 특파원을 대상으로 가진 간담회에서 한국의 백신 확보 차질과 관련해 "할 수 있는 건 남편과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워싱턴특파원 간담회
"백신 관리는 연방 정부서 담당
최선 다하는 게 할 수 있는 전부"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의 부인 유미 호건 여사/연합뉴스
[서울경제]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할 수 있도록 너무나 도와주고 싶은데 (미국 백신 관리를) 연방정부가 합니다.”

‘한국 사위’로 잘 알려진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의 부인 유미 호건(사진) 여사는 21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주도 아나폴리스에서 워싱턴 특파원을 대상으로 가진 간담회에서 한국의 백신 확보 차질과 관련해 “할 수 있는 건 남편과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메릴랜드주는 지난해 4월 코로나가 확산할 때 한국에서 50만회를 검사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제공받아 다른 주의 부러움을 산 바 있다.

유미 여사는 “존슨앤드존슨은 메릴랜드에 회사가 있지만 주정부에 (백신을) 팔거나 하지 못한다”며 한국에서도 백신 확보를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시아계에 대한 미국 내 혐오 범죄와 관련해서는 "차별이 어제 오늘 일이 아니고 오랜 이민 생활 동안 계속돼 왔다"면서 "너무 (문제가) 심각해졌고 한인 동포 뿐 아니라 모든 아시아계가 목소리를 함께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9·11사태 당시 무슬림이 폭력 피해 등을 겪었던 일을 거론하며 "그게 지금 바로 우리한테 온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차이나 바이러스' '쿵푸 바이러스'라고 수없이 말하다 보니 아예 (사람들의 뇌리 속에) 박혀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아시아계 혐오 문제는 코로나 세계적 전염병 사태가 끝나고 경제가 회복하면 잠잠해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때까지는 계속적으로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 같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국 여성 4명을 포함 8명이 숨진 애틀랜타 연쇄 총격에 대해서는 “누가 봐도 아시아인 혐오 범죄인 것이 사실”이라며 "경찰이 다르게 해석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호건 주지사는 최근 아시아계를 겨냥한 폭력과 차별에 대응하기 위한 태스크포스를 출범하고 한국계인 로버트 허 전 메릴랜드 연방검사장를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