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ATM에 100만원씩 수차례 무통장 입금..은행원은 직감했다

이수민 기자 입력 2021. 04. 22. 15:54

기사 도구 모음

광주 북구의 한 은행에 근무하는 은행원 A씨는 지난 15일 ATM기기 시스템 체크를 위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있었다.

A씨는 큰 금액을 ATM으로 여러번 나눠 '무통장 입금'하는 손님의 모습이 유난히 수상히 여겨졌다.

22일에는 검거를 도운 은행원 A씨가 근무하는 은행을 찾아 표창장을 수여하고 검거 보상금을 지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이스피싱 수금책 검거..광주 서부서, 표창장 수여
광주 서부경찰서가 22일 광주 북구 한 은행을 찾아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은행원에게 표창장과 검거 보상금을 수여하고 있다.(광주 서부경찰서 제공)2021.4.22/뉴스1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광주 북구의 한 은행에 근무하는 은행원 A씨는 지난 15일 ATM기기 시스템 체크를 위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있었다.

지역 내 무인지점 기기를 살피던 그의 눈에 서구 한 지점에서 ATM을 이용하는 한 손님의 모습이 유독 눈에 띄었다.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던 그의 손에서 100만원씩 수차례 입금이 이어졌다.

A씨는 큰 금액을 ATM으로 여러번 나눠 '무통장 입금'하는 손님의 모습이 유난히 수상히 여겨졌다.

A씨는 즉시 이를 관할 경찰서에 신고했다. 굳이 무인점포를 찾아 여러 차례 돈을 나눠 무통장 입금을 한다는 이유였다.

잠시 후 신고를 받은 관할 경찰관들이 점포를 찾아 해당 손님을 만났다.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던 그는 다름아닌 보이스피싱 수금책이었다.

조사 결과 이들 일당은 금융기관을 사칭해 저금리 대환대출을 해주겠다며 피해자들을 속인 뒤 직접 만나 돈을 받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러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붙잡힌 수금책 B씨는 이날 오전 전남 화순에서 피해자를 만나 돈을 받은 후 광주에 와서 무통장 입금으로 조직에 돈을 입금하고 있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이날 B씨를 즉시 검거한 뒤 이틀 만인 지난 17일 구속했다.

22일에는 검거를 도운 은행원 A씨가 근무하는 은행을 찾아 표창장을 수여하고 검거 보상금을 지급했다.

윤주현 광주서부경찰서장은 "은행직원의 예리한 관찰력과 신속한 신고로 전화금융사기 범인을 검거하고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은행직원과 경찰관의 협력으로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기관 직원들이 보이스피싱 예방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breath@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