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여영국 "K-방역 취해 백신 놓쳐"..이철희 "쓴소리 계속 해달라"

이준성 기자 입력 2021. 04. 22. 16:58

기사 도구 모음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정의당을 찾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해 진보정당의 몫이 더 커지길 기대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수석은 "민주노동당 때부터 정의당까지 주로 약자를 위해 정치하는 역할을 맡아온 진보정당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쓴소리를 자주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영국 정의당 대표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2021.4.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정의당을 찾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해 진보정당의 몫이 더 커지길 기대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에 따르면, 이 수석은 이날 오후 신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여영국 정의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은 "민주노동당 때부터 정의당까지 주로 약자를 위해 정치하는 역할을 맡아온 진보정당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쓴소리를 자주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 대표는 이 수석을 향해 "4·7 재보궐선거 결과는 그동안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진정성 없는 정치의 결과물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특히 검찰개혁의 과정에서 국민들보다는 지지자들의 진영논리를 앞세워 진정성이 훼손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대응도 너무 정치화되고 있는 것 같고, 백신에서는 K-방역에 너무 취해 놓친 게 아닌가 싶다"면서 "부동산 정책 또한 너무 오락가락하면서 민심으로 반영이 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여 대표는 "대통령께서 임기가 얼마 안 남았지만 공약했던 대한민국에서 가장 힘들게 살아가는 소수자 문제를 꼭 좀 해결해달라"면서 "그 중 하나가 국회에 제출된 차별금지법"이라고 부연했다.

이 수석과 여 대표는 비공개 회동에서 주로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많이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석은 비공개 회동에서 "선거가 끝나고 (종부세 완화 등) 다양한 의견들이 표출되는 걸로 보이지만, 그게 당 공식 입장이라거나 정부 공식 입장이 수정된 건 아니다"라면서 "정의당이 준 우려와 지적 사항을 잘 반영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js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