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文대통령 사저' 양산 하북면에 '건립 반대' 현수막..주민들 뿔난 이유

김명규 기자 입력 2021. 04. 22. 17:05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예정인 경남 양산 하북면 일대의 주민들이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내걸고 사저 건립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21일 문 대통령 사저 예정지인 양산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와 순지리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를 비롯해 하북면 곳곳에선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현수막이 내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민들 "부동산도 요동..평온했던 마을 뒤숭숭"
양산시 "간담회 앞두고 불법 현수막에 난감"
(경남=뉴스1) 김명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예정인 경남 양산 하북면 일대의 주민들이 지역 곳곳에 사저 건립 반대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뉴스1 김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예정인 경남 양산 하북면 일대의 주민들이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내걸고 사저 건립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저 건립에 따른 주민 의견 수렴없이 일방적으로 건설되고 있다는 게 이유다.

지난 21일 문 대통령 사저 예정지인 양산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와 순지리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를 비롯해 하북면 곳곳에선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현수막이 내걸렸다. 하북면주민자치위원회와 이장협의회,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등 하북면의 16개 단체가 반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현수막에는 '평화로운 일상이 파괴되는 사저 건립을 중단하라', '주민 의사 반영 안 된 사저 건립 원천 무효'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서종철 하북면주민자치위원회 사무국장은 "사저 건립과 관련해 청와대는 물론 양산시에서도 주민과의 소통이 전혀 없었다"며 "청와대 경호처가 공청회를 열어 평산마을 주민 일부 몇명과 대화를 했지만 인근 마을은 물론 하북면 주민들과 소통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 경호처는 사저 경호 시설 공사에 앞서 지난 8일 평산마을 집행부 10여 명에게 설명회를 열었다.

서 사무국장은 또 "사저가 하북면에 들어온다는 소식이 지난해부터 나온 뒤 부동산이 요동치고 주민 간의 갈등이 생기는 등 평온했던 마을이 뒤숭숭해졌다"며 "경호로 인해 CCTV가 마을 곳곳에 깔리고 관광객들이 몰려들면 지역주민은 어떻게 살라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예정인 경남 양산 하북면 일대의 주민들이 지역 곳곳에 사저 건립 반대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뉴스1 김명규 기자.© 뉴스1

양산시가 하북면 주민들과 만나 진화에 나섰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김일권 양산시장 등은 오는 29일 주민들과 대화를 할 예정이었지만 22일 무산됐다.

이들 단체가 지난 21일 오전 하북면 일대에 36개의 현수막을 설치했지만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걸린 불법현수막이라는 이유로 양산시가 대부분 철거했고 이에 주민들이 시장 등과의 만남을 거부한 것이다. 22일 현재 현수막은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 일대 5개가 걸려있다.

양산시도 난색을 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9일 간담회를 갖기로 약속이 돼 있는 상황에서 갑자기 불법현수막을 내걸었다"며 "현재 주민대표 등과 소통을 시도하고 있는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 사저 예정지 일대는 현재 경호 시설 공사가 진행 중이며 연말쯤 완료된다.

km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