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美 60살 의붓시아버지와 31살 며느리 결혼 후 아이까지

권윤희 입력 2021. 04. 22. 17:51

기사 도구 모음

의붓시아버지와 며느리가 사랑에 빠졌다.

2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남편이 된 의붓시아버지와 아내가 된 며느리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켄터키 해로즈버그에 사는 제프 퀴글(60)과 에리카 퀴글(31)은 의붓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로 만나 2018년 8월 결혼에 골인했다.

에리카는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부정할 수 없는 사랑이었다. 내 영혼은 늙었지만 남편(전 의붓시아버지)의 영혼은 쌩쌩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미국 켄터키 해로즈버그에 사는 제프 퀴글(60)과 에리카 퀴글(31)은 의붓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로 만나 2018년 8월 결혼에 골인했다.

의붓시아버지와 며느리가 사랑에 빠졌다. 2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남편이 된 의붓시아버지와 아내가 된 며느리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켄터키 해로즈버그에 사는 제프 퀴글(60)과 에리카 퀴글(31)은 의붓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로 만나 2018년 8월 결혼에 골인했다. 에리카는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부정할 수 없는 사랑이었다. 내 영혼은 늙었지만 남편(전 의붓시아버지)의 영혼은 쌩쌩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제프 역시 “우리는 있는 그대로의 서로를 사랑한다. 나이 차이는 한 번도 느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에리카가 16살이었던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친구의 의붓아버지로 제프를 처음 알게 된 에리카는 2010년 친구 오빠이자 제프의 의붓아들이었던 저스틴 토웰(38)과 결혼하며 제프와 가족이 됐다.

2016년 각자의 결혼 생활을 끝낸 두 사람은 이혼 절차가 모두 마무리된 이듬해부터 본격적으로 교제를 시작했다. 2018년 에리카가 제프의 아이를 가진 후에는 곧바로 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가 됐다.

하지만 충동적으로 한 결혼 생활은 위태로움의 연속이었다. 신혼 초부터 흔들리기 시작한 관계는 에리카가 회사에 다니면서 악화했다. 에리카는 “전 남편은 집에 틀어박혀 있는 것만 좋아했다. 반대로 나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싶었다. 이것저것 평범하지 않은 일을 하고 싶었다. 하지만 이 작은 마을에 꿈을 가진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다. 전 남편은 나를 이해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런 그녀와 가장 잘 통했던 사람이 바로 현 남편, 전 의붓시아버지 제프였다. 공통점이 많았던 둘은 같은 일을 하게 되면서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곧 각자의 비밀도 털어놓는 깊은 사이가 됐다. 특히 제프는 결혼 생활의 어려움을 털어놓는 에리카에게 기대어 울 수 있는 어깨가 되어주었다.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딸 브렉스리(2)는 에리카가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9살 난 아들과 의붓남매가 됐다.

결국 2016년 각자의 결혼 생활을 끝낸 두 사람은 이혼 절차가 모두 마무리된 이듬해부터 본격적으로 교제를 시작했다. 2018년 에리카가 제프의 아이를 가진 후에는 곧바로 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가 됐다.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딸 브렉스리(2)는 에리카가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9살 난 아들과 의붓남매가 됐다.

꼬인 족보 때문에 두 사람과 한동안 냉랭한 관계를 유지했던 에리카의 전남편도 이제는 재혼해 새 가정을 꾸렸다. 그는 “이 모든 일이 일어난 지 이제 몇 해가 흘렀다. 가장 중요한 건 아들을 잘 키우는 것”이라면서 “아들을 위해서라도 공동 양육권을 가진 에리카와 냉정하게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