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오거돈 피해자, 윤호중 현충원 방명록 사과에 "너무나 모욕적"

손형주 입력 2021. 04. 22. 18:46 수정 2021. 04. 22. 18:48

기사 도구 모음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현충원 방명록에 사과글을 남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에게 "모욕적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 A씨는 22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윤 비상대책위원장의 방명록 사과 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현충원을 찾아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장된 순국순열 아니다. 도대체 왜 여기서 사과하나"
현충원 방명록 작성하는 윤호중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에 참배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21.4.22 jeong@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현충원 방명록에 사과글을 남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에게 "모욕적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 A씨는 22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윤 비상대책위원장의 방명록 사과 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입장문에서 "저는 현충원에 안장된 순국선열이 아닙니다. 도대체 왜 현충원에서 제게 사과를 하시나요"라고 반문했다.

그는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측에 사건 무마, 협박, 개인정보유출 등 2차 가해자인 민주당 인사들의 사과와 당 차원의 조치를 요청했는데, 수차례 요청 끝에 겨우 김태년 전 당대표 직무대행 명의의 회신문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회신문에는 '저희 당에서 미처 다 확인하지 못한 사실들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여 진상을 확인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처를 하겠다. 각 건에 대한 조치 완료 후 결과를 피해자께 말씀드리겠다. 그리고 향후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단히 조치하겠다'고 적혀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말씀하신 조치와 결과는 감감무소식인데, 오늘은 윤 원내대표께서 현충원에서 사과한다"며 "너무나 모욕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말뿐인 사과는 필요 없습니다. 당신들께서 하신 말씀에 책임지십시오. 그리고 제발 그만 괴롭히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윤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현충원을 찾아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 윤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우리 당이 그분들에 대해 충분히 마음으로부터 사과를 드리지 못한 것 같았다. 신원이 밝혀질 수 있어서 그분들을 찾아가거나 뵙자고 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았다"며 "(현충원이) 그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릴 적당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