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가상화폐, 10분 만에 뚝딱.."정부가 보호 못 한다"

정다은 기자 입력 2021. 04. 22. 20:48 수정 2021. 04. 22. 21:48

기사 도구 모음

전 세계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는 9천 종류를 넘고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롭게 생겨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화폐는 이제는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가상화폐를 내재가치가 없어 인정할 수 없는 화폐로 거듭 규정하고, 가상 자산에 투자한 이들까지 정부가 다 보호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전 세계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는 9천 종류를 넘고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롭게 생겨나고 있습니다.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인데요. 우리 금융당국은 이런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자까지 정부가 보호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다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화폐는 이제는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기존 가상화폐의 설계도인 소스코드만 있으면 쉽게 따라 만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 전문가와 함께 가상화폐를 직접 만들어봤습니다.

가상화폐 이름을 정하고, 발행 개수도 적어줍니다.

보내고 싶은 가상화폐 지갑 주소를 입력하자, 새로 만든 가상화폐가 지갑에 담깁니다.

이 프로그램으로 SBS 코인 9억 개를 만들어봤는데, 걸린 시간은 채 10분이 되지 않았습니다.

이처럼 공개된 프로그램을 통해서 누구나 손쉽게 코인을 만들 수 있는 겁니다.

[김형중/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 :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 모든 것을 공개했더니, 공개된 정보를 가지고 가서 사람들이 또 코인을 만드는 구조죠.]

거래소에 상장하려면 몇 단계에 걸친 심사를 거쳐야 하지만, 완벽하게 걸러주지는 못한다는 지적입니다.

그러다 보니 악용 사례도 쏟아집니다.

[구민우/블록체인 보안업체 지사장 : 작은 알트코인을 구매할 경우 이자를 제공한다고 사람들을 다단계로 모으고 원금을 가지고 소위 말하는 '먹튀'를 하는 경우가 많죠.]

지난 1년간 한 블록체인 보안 업체에 신고된 가상화폐 피해 건수는 501건에 달하고 피해 금액도 1천100억 원을 넘습니다.

그런데도 국내 거래소에서는 비트코인과 같이 그나마 검증된 가상화폐 대신 '알트코인'으로 불리는 이외 가상화폐가 90% 넘게 거래되고 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가상화폐를 내재가치가 없어 인정할 수 없는 화폐로 거듭 규정하고, 가상 자산에 투자한 이들까지 정부가 다 보호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가상화폐 투자로 인한 모든 손해를 투자자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는 뜻입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박지인)  

▷ "답변에 일주일"…'수수료 대박' 거래소, 편의는 뒷전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292930 ]
 

정다은 기자da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