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경향

'풀타임 뛰며 40득점' 설린저, 4강 PO 1차전서 MVP 숀롱과의 맞대결 완승

울산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입력 2021. 04. 22. 21: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22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활약한 안양 KGC 제러드 설린저. KBL 제공


4강 플레이오프 대진표가 안양 KGC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맞대결로 결정나면서 주축 외국인 선수의 매치업에 관심이 모아졌다.

KGC에는 시즌 후반기 팀의 상승세를 이끈 제러드 설린저가 있고 현대모비스에는 정규리그 MVP 숀롱이 있다. 설린저는 4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MVP가 된 데는 이유가 있을 것이다. 맞대결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22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설린저가 먼저 웃었다. KGC는 75-67로 승리하며 기선을 잡았다. 동시에 78.3%의 확률도 함께 가져갔다. 역대 펼쳐진 46차례 4강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이 승리한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사례는 36회였다.

6강 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평균 36.28초를 뛴 설린저는 이날은 40분을 꽉꽉 채워 뛰었다. 골밑과 외곽을 가리지 않고 골이 터졌다. 3점슛을 무려 5개나 넣으며 40득점을 올렸다. 수비에서도 13리바운드·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동료들을 도왔다. 든든한 동료도 있었다. 오세근이 1쿼터에만 11점을 넣는 등 17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숀롱도 나름 고군분투했다. 33분38초를 뛰면서 팀내 최다 득점인 28점을 올리고 13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힘에 부쳤다. 숀롱 외에는 두자릿수 득점을 올린 선수가 한 명도 없었다. 서명진이 8점, 장재석이 7점을 기록했으나 역부족이었다.

덕분에 KGC는 1쿼터부터 20-12로 기선을 잡은 뒤 경기 끝까지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2쿼터에도 34-26으로 앞선 채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에는 3쿼터에는 현대모비스가 기승호, 서명진의 3점슛과 숀롱의 득점으로 쫓아가자 설린저가 흐름을 막았다. 45-41로 쫓긴 3쿼터 막판 3점 플레이를 완성하며 리드를 지켰고 마지막쿼터에는 팀이 올린 23점 중 홀로 21점을 올리며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김승기 감독은 이날 승리로 플레이오프 통산 18승 10패, 승률 64.3%를 기록하며 최인선 감독(34승 20패·63.0%)과 공동 1위였다가 단독 1위가 됐다. 김 감독은 “설린저는 지금까지 본 외국인 선수 중에 제일 머리가 좋다. 1분이라도 쉬어주려고 했는데 본인이 마다하더라”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설린저는 “정말 필요했던 승리였다. 플레이오프이고 매 경기가 이겨야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괜찮다”고 밝혔다.

두 팀의 2차전은 24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울산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