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양산 사저 착공..마을에 반대 '현수막' 나붙어 철거

이동준 입력 2021. 04. 22. 22:01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와 경호 시설이 착공에 들어가자 일부 지역 주민들이 이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현수막 36개를 설치하며 즉각 반발에 나섰다.

22일 하북면주민자치위원회에 따르면 하북지역 17개 단체는 지난 21일 대통령 사저 부근, 통도사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 일대 등에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 36개를 설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북면주민자치위 등 17개 단체 "주민과 사전 대화 절차 무시" 주장 / 양산시, 규정외 현수막 모두 철거
2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대에 문재인 대통령 양산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와 경호 시설이 착공에 들어가자 일부 지역 주민들이 이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현수막 36개를 설치하며 즉각 반발에 나섰다.

해당 현수막이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설치한 불법 게시물이라는 판단에 따라 대부분 철거됐다.

22일 하북면주민자치위원회에 따르면 하북지역 17개 단체는 지난 21일 대통령 사저 부근, 통도사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 일대 등에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 36개를 설치했다.

각 단체 명의로 된 현수막에는 ‘주민 동의 없는 사저 없다’, ‘평화로운 일상이 파괴되는 사저 건립을 중단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지금은 대부분 철거됐고 현재는 5∼6개가 남아있다.

현수막이 철거되자 각 단체 관계자들은 하북면 행정복지센터를 찾아가 항의했다.

서종철 하북면주민자치위원회 사무국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만나 “사저 공사와 관련해 청와대, 지자체는 공청회든 간담회든 어떤 방식으로 하북면민과 대화해야 하는데 그런 절차를 무시해 현수막을 부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앞서 청와대 경호처는 사저 경호 시설 공사에 앞서 지난 8일 평산마을 집행부 10여 명에게 설명회를 열었다.

청와대 경호처는 “공사에 따른 소음과 먼지, 차량 통행 등으로 인한 주민 불편이 예상돼 경호처 주관 사업설명회를 하는 등 수시로 지역 주민과 원활한 소통을 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설명회 참석 대상을 경호 시설 건립과 관련이 있는 평산 마을 주민으로 제한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경호 시설 건립과 직접 관련된 주민의 불편 및 애로사항을 지속 청취해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 사무국장은 “소수 몇 명을 상대로 공청회를 한 것”이라며 “하북면민 입장은 배제됐다”고 반박한다.

한편 김일권 양산시장은 당초 23일 면민과 대화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현수막을 내건 해당 단체들이 시의 철거에 항의하면서 무산됐다.

현재 문 대통령 사저, 경호 시설 일대는 현재 중장비 등을 동원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