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나는 프레데터다'..'마우스' 이승기, 과거 살인 기억에 절망 '오열'

이이진 입력 2021. 04. 22. 23:02

기사 도구 모음

'마우스' 이승기가 자신이 프레데터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5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자신의 과거를 알고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바름은 과거 기억들이 떠올라 괴로워했고, 자신이 살던 집의 지하 창고로 향했다.

더 나아가 정바름은 과거 살인을 저질렀던 기억들을 되찾았고, "성요한이 아니라 나였어. 다 가짜였어. 처음부터 끝까지 다 연기였어"라며 오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마우스' 이승기가 자신이 프레데터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5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자신의 과거를 알고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바름은 과거 기억들이 떠올라 괴로워했고, 자신이 살던 집의 지하 창고로 향했다. 지하 창고에는 살인 사건의 흔적들이 가득했다.

특히 정바름은 성요한(권화운)이 저지른 줄 알았던 범죄들이 자신의 짓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절망했다.

정바름은 '나는 프레데터다. 나는 프레데터였다'라며 고백했다. 더 나아가 정바름은 과거 살인을 저질렀던 기억들을 되찾았고, "성요한이 아니라 나였어. 다 가짜였어. 처음부터 끝까지 다 연기였어"라며 오열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