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KIA 이의리에게 패스트볼이란? "보여준 게 있으니, 통하는 것 같다"[MD포커스]

입력 2021. 04. 23. 00:00 수정 2021. 04. 23. 00:29

기사 도구 모음

KIA 이의리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를 수립했다.

이의리는 "김민식 선배님의 사인대로 던졌다. 초반에 직구를 던져서 LG 타자들이 직구만 노리던데, 민식 선배님이 체인지업을 쓰자고 해서 그렇게 했다. 7회 2사까지 잘 막았는데, 굳이 주자를 더 내보내서 더 안 좋은 상황을 만들고 싶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의리는 "지금까지 보여준 게 있으니 직구는 통하는 것 같다. 그냥 가운데만 보고 던졌다. 팬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았는데, 너무 좋았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잠실 김진성 기자] "통하는 것 같다"

KIA 이의리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를 수립했다. 22일 잠실 LG전에 선발 등판, 6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볼넷 1실점했다. 불펜이 동점을 허용하면서 생애 첫 승은 다음기회로 미뤘지만, 가장 좋은 투구를 했다.

패스트볼 최고 149km에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섞었다. 초반에는 패스트볼 위주의 투구를 하다 중반부터 변화구로 스트라이크를 잡는 비중을 높이면서 효율적인 경기운영을 했다. 7회 2사 후 김민성에게 던진 체인지업이 실투가 되면서 솔로포 한 방을 맞은 것 외에는 완벽에 가까운 투구였다.

이의리는 "김민식 선배님의 사인대로 던졌다. 초반에 직구를 던져서 LG 타자들이 직구만 노리던데, 민식 선배님이 체인지업을 쓰자고 해서 그렇게 했다. 7회 2사까지 잘 막았는데, 굳이 주자를 더 내보내서 더 안 좋은 상황을 만들고 싶지 않았다"라고 했다.

패스트볼에 강점이 있다. LG 류지현 감독도 높게 평가했다. 이의리는 "지금까지 보여준 게 있으니 직구는 통하는 것 같다. 그냥 가운데만 보고 던졌다. 팬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았는데, 너무 좋았다"라고 했다.

서서히 선발투수의 루틴을 정립해나간다. 이의리는 "몸 관리가 가장 어렵다. 오늘은 지금까지 던진 것 중에 가장 힘이 많이 남았다. 한 이닝에 투구수가 적었기 때문이다. 루틴은 계속 적응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의리는 롯데 김진욱, 키움 장재영과 특급 고졸루키로 분류된다. 이들은 아직 첫 승이 없다. 이의리는 지난주 김진욱과 선발 맞대결을 펼쳤으나 둘 다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의리는 "당시 의식을 안 한다고 했지만, 의식했다. 그래도 내가 밀리는 것 같지는 않다"라고 했다.

끝으로 이의리는 "팀이 이기기만 하면 좋겠다. 첫 승에 대해 크게 부담은 안 느낀다. 다음주에는 목요일이 아니라 수요일(28일)에 등판한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