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김수미, 황치열X음문석의 난방비 절약 방법에 '욕설 폭발' ('수미산장')

입력 2021. 04. 23. 00:0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수미가 가수 황치열, 배우 음문석의 난방비 절약 방법을 듣고 분노했다.

22일 밤 방송된 SKY,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는 황치열과 음문석이 출연해 과거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독하다"고 해 폭소케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황치열과 음문석을 향해 "에라이"라며 욕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김수미가 가수 황치열, 배우 음문석의 난방비 절약 방법을 듣고 분노했다.

22일 밤 방송된 SKY,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는 황치열과 음문석이 출연해 과거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황치열은 "제가 보일러를 잘 안 튼다. 난방비를 줄이기 위해 습관이 됐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독하다"고 해 폭소케했다.

황치열은 "매니저 동생과 알고 지낸 지 21년 됐다. 한겨울에 반팔, 반바지만 입고 춥다고 하더라. 긴 팔을 입고 춥다고 하면 이해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냉골에서 잤냐"며 깜짝 놀랐다. 황치열은 "극세사 이불에 소파 위에서 자면 별로 안 춥다"고 했다. 음문석은 "침대에서 이불을 덮고 있을 때 처음엔 춥다. 그 상태에서 5분 정도만 지나면 따뜻해진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치열은 "요새는 집이 좋다. 내가 난방을 안 해도 윗집과 아랫집이 난방하니까 열이 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황치열과 음문석을 향해 "에라이"라며 욕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