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코로나 하루 사망 300명대 이탈리아 "다음 주부터 규제 완화"

전성훈 입력 2021. 04. 23. 01:41

기사 도구 모음

이탈리아 정부가 예고한 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처를 다음 주부터 점진적으로 완화한다.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21일 밤(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안을 승인했다.

고등학교의 경우 바이러스 확산 위험 등급별로 최소 50∼75% 이상의 대면 수업이 보장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위험 지역 간 이동 허용..백신 접종자에 '그린 패스' 발급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봄꽃으로 수놓아진 로마 스페인계단 전경. 2021. 4.21. lucho@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정부가 예고한 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처를 다음 주부터 점진적으로 완화한다.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21일 밤(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낮은 지역(옐로 또는 화이트존) 사이에는 주(州) 간 이동이 허용된다.

확산 위험도가 높은 지역(레드 또는 오렌지존)의 경우 '그린 패스'(Certificazione Verde) 소지자에 한해 방문이 가능하다.

그린 패스는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접종했거나 감염 후 회복돼 면역이 형성된 이에게 발급되며 6개월간 유효하다.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통해 음성 확인증을 받은 이에게도 발급되나 유효기간은 48시간으로 짧다.

이처럼 주 사이의 이동이 허용되는 것은 작년 말 이래 처음이다. 허위로 그린 패스를 받거나 행사하면 징역형 등의 처벌이 따른다.

코로나19 사태 속의 로마 판테온. 2020.5.15. [로마=연합뉴스 자료사진]

옐로·화이트존의 음식점·주점 등은 옥외 테이블에서 야간 영업이 가능하고, 극장·박물관·영화관 등 문화시설도 입장객 수 제한을 전제로 다시 문을 연다. 다중이 모이는 콘서트 등은 옥외에서만 가능하다.

일선 학교의 대면 수업 비중도 크게 확대된다. 고등학교의 경우 바이러스 확산 위험 등급별로 최소 50∼75% 이상의 대면 수업이 보장된다.

내달 15일부터는 옐로존의 옥외 수영장이 개방되고 6월 1일에는 실내 헬스장 및 음식점 실내 영업이 재개된다. 또 6월 15일부터 전시·박람회, 7월 1일부터는 테마파크 등의 운영이 차례로 정상화된다.

정부는 다만, 전국적으로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적용되는 야간 통행금지는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연립내각에 참여하는 극우 정당 동맹 등 우파 연합이 내각 회의에서 통금 시작 시각을 1시간 늦춰달라고 강하게 요구했으나 드라기 총리가 이를 허용하지 않아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다.

동맹은 이에 불만을 표시하며 행정명령안 승인 표결에 기권해 논란을 불렀다.

일각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작년 상반기에 버금가는 바이러스 확산세가 현실화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거꾸로 규제를 완화하며 안일하게 대응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22일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6천232명, 사망자 수는 360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392만945명, 11만8천357명으로 집계됐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