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여야 '종부세' 논의 불발, 기재위 파행

김희정 입력 2021. 04. 23. 02:00

기사 도구 모음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둘러싼 여야 간극 속에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22일 전체회의가 파행했다.

국민의힘은 "종부세 부담을 완화하는 법안을 논의하자"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당 입장이 정리되지 않았다"입장을 고수했다.

국민의힘 기재위원들은 조세소위에 이어 전체회의까지 보이콧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출석했지만, 현안질의도 진행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바로 논의", 與 "입장 정리 안돼"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조세소위원회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하자 고용진 소위원장이 정회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둘러싼 여야 간극 속에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22일 전체회의가 파행했다.


국민의힘은 “종부세 부담을 완화하는 법안을 논의하자”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당 입장이 정리되지 않았다”입장을 고수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여권 내에서도 ‘보유세 완화론’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정책의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에 여권은 진퇴양난에 빠진 모습이다.


국민의힘 기재위원들은 조세소위에 이어 전체회의까지 보이콧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출석했지만, 현안질의도 진행되지 않았다.

데일리안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