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피플in포커스]'월가 저승사자' 美SEC 신임 집행국장에 한국계 알렉스 오

정이나 기자 입력 2021. 04. 23. 13:3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22일(현지시간) 신임 집행국장에 한국계인 알렉스 오(53) 전 연방검사를 임명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워싱턴DC 소재 '폴 와이스 리프킨드 와튼 앤드 개리슨'(이하 폴 와이스) 로펌의 파트너 변호사인 오 신임 국장은 뉴욕 남부지검 연방 검사를 지낸 인물이다.

SEC는 집행국장으로 전직 연방검사 출신 법조인을 발탁하는 추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신임 집행국장으로 임명된 알렉스 오. (출처=후즈후리걸)© 뉴스1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22일(현지시간) 신임 집행국장에 한국계인 알렉스 오(53) 전 연방검사를 임명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워싱턴DC 소재 '폴 와이스 리프킨드 와튼 앤드 개리슨'(이하 폴 와이스) 로펌의 파트너 변호사인 오 신임 국장은 뉴욕 남부지검 연방 검사를 지낸 인물이다.

오 국장은 "집행국은 SEC의 임무에 필수 요소인 투자자 보호와 공정하고 질서 있으며 효과적인 시장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미국의 자본시장을 세계 최강으로 유지하기 위해 기업과 경영자들의 법 위반 행위를 끊임없이 적발하고 기소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WSJ는 그가 1300명이 소속된 대형 부서인 집행국을 이끌며 증권 관련 법 집행을 총괄·감독하게 된다고 전했다.

SEC는 집행국장으로 전직 연방검사 출신 법조인을 발탁하는 추세다. WSJ은 오 국장의 전임자 4명이 모두 화이트칼라 범죄 수사를 맡았던 연방검사 출신이라고 전했다.

유색 인종 여성이 SEC 집행국장에 임명된 것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은 오 신임 국장에 대해 "우리 시장에서의 부정행위를 강력히 뿌리뽑기 위해 가치관과 경험의 올바른 조합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출생인 알렉스 오는 11세 때 미국 메릴랜드로 이민을 갔다. 윌리엄칼리지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고, 예일대 로스쿨에서 법학전문석사(J.D) 과정을 밟았다.

WSJ는 폴 와이스 로펌이 민주당과 강한 유대를 맺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트너 변호사인 로버트 슈머는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동생이고 브래드 카프 회장은 민주당 인사 및 후보들의 주요 후원자로 알려졌다.

lchu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