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소병훈 "종부세 완화? 입닥쳐" 野 "또 막말..위선 지겹다"

박미영 입력 2021. 04. 23. 14:17 수정 2021. 04. 23. 14:1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23일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완화 주장에 대해 '입닥치라'고 한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막말로 무능한 여당의 막무가내 불통을 또다시 보여주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박 부대변인은 "김상희 부의장의 본회의 막말에 대해 사과한 지 며칠이나 됐다고 소 의원이 다시 시작이다. 민주당의 반성하는 척, 반복되는 거짓과 위선에 지겹기까지 하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김상희 막말 사과 며칠이나 됐다고"
"다주택자 범죄자라 해 놓고 말 바꾼 위선자"
"부동산 정책 전환은 없고 또 막무가내 불통"
[수원=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완화 주장에 대해 '입닥치라'고 한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막말로 무능한 여당의 막무가내 불통을 또다시 보여주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는 어디로 갔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부대변인은 "김상희 부의장의 본회의 막말에 대해 사과한 지 며칠이나 됐다고 소 의원이 다시 시작이다. 민주당의 반성하는 척, 반복되는 거짓과 위선에 지겹기까지 하다"라고 했다.

이어 "하기야 소 의원은 과거 국토교통부 업무보고 과정에서 다주택자를 가리켜 '범죄자'로 다스려야 한다고 한 논란의 장본인이기도 하다"면서 "그래놓고 비난이 일자 그런 말 한 적이 없고 투기꾼들을 형사범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발언을 한 거라며 문제가 없다고 했다. 위선자의 전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재보궐선거에서 국민 다수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에 분노하고 심판했는데도 소 의원은 막말로 무능한 여당의 막무가내 불통을 또다시 보여주고 있다"며 "부동산 정책의 전환은 없고 국민을 외면하는 모습을 보면 1년 남은 대통령 임기가 무척 길고 두렵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앞서 소 의원은 22일 밤 트위터에 "부동산 문제는 이제야 자리를 잡아간다. 더 이상 쓸데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시기를 바란다"며 "대한민국은 5200만명의 나라다. 52만의 나라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현행 조세 체제에서 종부세 납부 대상인 공시지가 9억원 이상 주택은 52만가구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