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윤계상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 받아..살 기회 얻은 것"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입력 2021. 04. 23. 15: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사진제공=지큐 코리아


배우 윤계상이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윤계상은 23일 공개된 남성지 지큐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지났으니 이야기하는 건데 작년에 뇌동맥류 판정을 받고 혈관에 스텐트와 코일을 심었다. 미리 발견해서 다행인데 그런 걸 겪으면서 생각이 달라졌다. 몰랐으면 어느 날 갑자기 죽을지도 모를 일이다. 우연한 계기로 발견하고 다시 한 번 살 수 있는 기회를 받은 것이라 생각했다.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윤계상은 이날 캐주얼한 의상을 입고 지큐 코리아의 카메라 앞에 섰다. 그는 ‘자유’를 주제로 한 화보 시안 속 ‘늘 몸에 꼭 맞는 슈트차림에서 벗어나)자유로웠으면 좋겠다’는 문구에 울컥한 이유에 대해 묻자 “자유롭고 싶은 마음은 계속 있는 것 같다. 저는 ‘소년대성’의 표본으로 너무 어릴 때 너무 잘 돼서 내려오는 길만 남은 것 같은 공포감 속에 살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러면 더 예민해지고 그 안에 갇혀서 ‘자유롭다’라는 것을 잊게 된다. 그 시도가 불편해지고 무섭고 아예 안 하게 된다. ‘자유로워도 돼요’ ‘충분히 잘 살아왔고 좋은 사람이다’라는 말에 위로를 얻는다”고 과거 느꼈던 강박에 대해 털어놨다.

윤계상은 1년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건강 회복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새 소속사와 인연을 맺고 차기작 ‘크라임퍼즐’ 출연도 확정짓는 등 의욕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큐 코리아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