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배현진 "헬리오시티 종부세, 작년 77억→내년 436억..466% 증가"

입력 2021. 04. 23. 16:20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송파구에서 종합부동산세가 가장 많이 오를 곳으로 예측되는 아파트 단지 중 하나가 '헬리오시티'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서울 송파을)이 한국감정평가학회에 의뢰해 지역구 내 13개 아파트 단지별 종부세 증가 예상치를 계산한 결과, 종부세 합계액이 가장 많이 증가하는 송파을 지역 내 아파트는 헬리오시티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현진, 지역구 아파트 종부세 분석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송파구에서 종합부동산세가 가장 많이 오를 곳으로 예측되는 아파트 단지 중 하나가 '헬리오시티'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서울 송파을)이 한국감정평가학회에 의뢰해 지역구 내 13개 아파트 단지별 종부세 증가 예상치를 계산한 결과, 종부세 합계액이 가장 많이 증가하는 송파을 지역 내 아파트는 헬리오시티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77억원인 헬리오시티 단지 종부세 합계액은 올해 332억원, 내년 436억원 등으로 향후 2년간 359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466% 증가하는 값이다. 이는 매매가가 매년 10% 상승하고 다주택자 비율은 그대로인 상황을 가정했을 때 나온 추정치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후 재건축 바람이 불고 있는 '잠실 5단지'는 지난해 74억원에서 오는 2022년 277억원으로 향후 2년간 203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계산됐다.

또 '아시아선수촌'은 2020년 83억원에서 2021년 188억원, 2022년 241억원으로 늘고 '엘스'는 2020년 108억원인 종부세 합계액이 2021년 328억원, 2022년 435억원으로 늘 것으로 추산됐다.

'트리지움'은 2020년 51억원에서 2022년 226억원, '올림픽 훼밀리'는 같은 기준 34억원에서 192억원으로 종부세 합계액이 늘 것으로 전망된다.

배현진 의원은 "정부여당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에도 종부세 완화 법안을 놓고 눈치게임을 하고 있다"며 "국회에 오른 야당의 여러 종부세 경감법을 조속히 처리해 민생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