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제니에 이어 가수 비 유튜브 촬영中 방역수칙 위반 논란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입력 2021. 04. 23. 16: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가수 비 유튜브 촬영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
모교 학생들 ‘우르르’

가수 비. 경향DB


“비는 이 시국에 모교에 방문하는 영상을 꼭 찍어야 했을까?”

가수 비가 모교를 방문해 영상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수 비는 지난 20일 모교인 경기 안양예술고를 찾아 후배들과 학교를 둘러보고 대화하는 내용의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콘텐츠 영상을 촬영했다.‘시즌비시즌’은 가수 비의 일상 등을 담은 콘텐츠로 구성됐으며, 구독자 120만 명을 넘어섰다.

당시 비는 점심시간 전 학교에 도착해 학생회 학생 3명과 학교를 둘러봤고, 함께 급식 식사하는 모습 등을 영상에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은 오후 4∼5시쯤 종료됐다.

학교 측은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했다고 밝혔으나, 감염병 대응 지침에 따라 외부인 출입이 원칙적으로 금지된 학교에 유명인사를 방과 후도 아닌 정규수업 시간 중 불러 촬영한 것은 안일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구나 학생들이 비를 보기 위해 복도에 수십 명의 학생이 몰리면서 한때 거리두기도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매체에 따르면 일부 학생들은 마스크를 내린 채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아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학생들도 있었다.

재학생인 A 군은 “낮 12시쯤 교무실 앞 복도에 아이들이 몰려있었고, 점심을 먹고 20여분 뒤 다시 와보니 그대로였다”며 “학생들을 제지하거나 지도하는 선생님은 없었고, 나중에야 선생님 한 분이 나오시자 아이들이 흩어졌다”고 말했다.

가수 비 유튜브 캡처


그는 “코로나 확진자가 늘어나는 시국에 교내 촬영을 허용한 게 적합했던 건지 의문이 든다”며 “예방 차원에선 아무리 수칙을 지켰다 한들 학생들이 몰릴 것을 고려해 허용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은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해명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요청에 의해 비가 학교에 방문 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학생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촬영은 수업 시간 중에만 진행했고, 쉬는 시간 동안 비는 교무실 옆 격리된 장소에 머물렀다”며 “이 밖에도 수업 없는 교사들을 촬영장 주변에 배치해 아이들이 몰려들지 않도록 하고 입장 시 발열 체크, 소독 등 방역에 최선을 다했는데 (학생 통제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필요시 적절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블랙핑크 제니가 식물원에서 유튜브 촬영 도중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논란이 일었다. 제니는 SNS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 7명이 모여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는 사진 등을 올려 논란이 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제니가 업무상 방문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국민신문고에는 제니가 방역수칙 위반했다며 민원이 접수되는 등 방역수칙 위반이라는 일각의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파주시는 소속사가 촬영을 목적으로 수목원에 신청서와 동의서를 제출한 것을 확인한데다, 마스크를 벗고 있는 사진이나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는 CCTV가 확인되지 않아 과태료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