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고속도로 달리던 트럭 앞유리와 물고기 충돌..블랙박스 영상 보니

윤태희 입력 2021. 04. 23. 16:36

기사 도구 모음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달리던 트럭 앞유리에 물고기가 부딪히는 황당한 모습이 기록된 블랙박스 영상이 SNS상에 공개돼 화제다.

미국 WRAL 방송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근 노스캐롤라이나주 중북부 그린즈버로 인근 랜들먼 호수 위 다리를 지나는 73번 주간고속도로에서 한 트럭에 배스로 추정되는 물고기 한 마리가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고속도로 달리던 트럭 앞유리와 물고기 충돌…블랙박스 영상 보니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달리던 트럭 앞유리에 물고기가 부딪히는 황당한 모습이 기록된 블랙박스 영상이 SNS상에 공개돼 화제다.

미국 WRAL 방송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근 노스캐롤라이나주 중북부 그린즈버로 인근 랜들먼 호수 위 다리를 지나는 73번 주간고속도로에서 한 트럭에 배스로 추정되는 물고기 한 마리가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트럭 운전자는 다치지 않았지만, 차량 앞유리 파손은 피할 수 없었다.

피해자는 34년 경력의 트럭 운전사인 배리 포프라는 이름의 한 남성으로, 당시 그는 더 큰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운전대를 꽉 쥔 채 감속해 갓길에서 차량을 세웠다.

이에 대해 그는 “차를 세우고 나서 배차 담당자에게 ‘방금 일어난 일을 믿지 못하겠지만 물고기가 내 차 앞유리를 산산조각 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 운전자는 차량 앞유리에 부딪힌 물고기를 찾아봤지만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운전자 차량에 날아든 물고기의 모습은 블랙박스 영상에 고스란히 찍혔다.

운전자의 회사 측이 SNS상에 공유한 영상을 보면 주행 중인 차량 앞 우측에서 물고기를 입에 문 새 한 마리가 갑자기 나타난다. 새는 자신이 날아가는 방향으로 트럭이 다가오는 것을 인지하고 충돌을 피하기 위해 무거운 물고기를 떨어뜨리며 급격히 하늘 위로 떠올랐다. 이 때문에 새에게 잡혔던 물고기는 떨어지면서 트럭 앞유리에 부딪히고 만다. 물고기는 새에게 먹히지는 않았지만 생명을 부지하지는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사진=베리 포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