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유시민·박상기 트라우마?..민주 "가상화폐 투자자 보호" 목청

설승은 입력 2021. 04. 23. 16:53 수정 2021. 04. 23. 16:55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에서 가상화폐를 '인정할 수 없는 화폐'라고 규정한 금융당국의 기조와 다르게 가상화폐 시장 옹호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거래소 폐쇄까지 입에 올려 전세계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든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꼰대'로 낙인 찍히며 집중 공세에 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상화폐 폐쇄' 은성수에 "시대착오적 꼰대" 맹비난..20·30 의식
일각선 "경제부총리 후보군에서 은성수 빼야" 강경론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에서 가상화폐를 '인정할 수 없는 화폐'라고 규정한 금융당국의 기조와 다르게 가상화폐 시장 옹호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거래소 폐쇄까지 입에 올려 전세계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든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꼰대'로 낙인 찍히며 집중 공세에 처했다.

벌써 일각에선 "은성수를 경제부총리 후보군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당국의 규제 움직임에 대해 20·30세대를 중심으로 원성과 반발이 커지자 4·7 재보선 참패 수습과 내년 대선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노웅래 의원은 23일 페이스북 글에서 "은 위원장의 위치와 파급력을 생각하면 '참을 수 없는 발언의 가벼움'이다"라며 "마치 모든 거래소가 폐쇄되는 양 근거 없는 협박성 발언으로 시장에 큰 충격을 준 부분은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금피아' 기득권의 어깃장 놓기를 그만해야 한다"며 "코인 시장은 이미 막을 수도, 막아서도 안되는 시장으로 투자자 보호를 하며 산업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은 위원장이 전날 가상화폐 투자와 관련,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선 "어른인 본인이 옳은 판단을 한다는 사고방식부터 구시대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은성수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선 출마를 고려 중인 이광재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암호화폐 시장이 위험하니 막겠다는 접근은 시대착오적"이라며 "시장의 안정성과 투명성을 높여 투자자를 보호하고 신산업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18년 박상기 당시 법무부 장관이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던 것을 함께 언급하며 "암호화폐 정책은 그때도 틀렸고 지금도 틀렸다"고 지적했다.

당 전국대학생위원장 출신인 전용기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서 "금융위는 정신 좀 차리라"며 "인정할 수 없으면 대체 왜 규제를 하고, 세금을 매기느냐"고 질타했다.

특히 은 위원장의 '어른' 관련 발언에 대해 "기성세대의 잣대로 청년들의 의사 결정을 비하하는 명백한 '꼰대'식 발언"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정말 어른인 척 하고 싶었다면 맞으니 틀리니 훈계할 것이 아니라 금융시장이 아니라도 청년들이 돈 벌고 살아갈 방법을 찾는 데 주력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이런 태도는 가상화폐 붐이 일었던 2018년 초와 180도 다른 것으로, 여권에선 "유시민·박상기 트라우마가 작용한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당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비트코인은 사기"라며 투자하지 말라고 목청을 높였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한발짝 더 나아가 은행 거래 제한 조치를 내놨다.

이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코인 가격은 폭락했고, 20·30 세대는 문재인 정부가 "계층 사다리를 무너트렸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그 분노의 여파가 20대 남성의 현 정권 이반과 재보선 참패로 이어졌다는 게 민주당 의원들의 인식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가상화폐에 대응할 당내 주체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이뤘다"며 "청년 세대의 가상화폐 투자가 불가피한 현실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것과 소통의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곧 가상화폐 문제를 두고 청년들과 소통하겠다는 방침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