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이스라엘, 코로나19 2회차 접종자 500만명↑..전체 인구 54% 수준

기하영 입력 2021. 04. 23. 17:09

기사 도구 모음

이스라엘의 코로나19 백신 2회차 접종자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현지 언론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 통계에 따르면 2회차 접종자는 전날 밤 500만 명 선을 넘었으며, 이날 오전 현재 500만3113명이다.

전체 인구(약 930만명) 대비 2회차 접종자 비율은 약 54%, 접종 대상인 16세 이상 성인 인구 대비 비중은 80%에 육박한다.

1회차 접종자(537만여 명)의 전체 인구 대비 비율은 약 58%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접종 대상 비중은 80%에 육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이스라엘의 코로나19 백신 2회차 접종자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현지 언론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전체 인구 대비 54%, 접종 대상 대비 80% 수준이다.

이스라엘 보건부 통계에 따르면 2회차 접종자는 전날 밤 500만 명 선을 넘었으며, 이날 오전 현재 500만3113명이다. 전체 인구(약 930만명) 대비 2회차 접종자 비율은 약 54%, 접종 대상인 16세 이상 성인 인구 대비 비중은 80%에 육박한다. 1회차 접종자(537만여 명)의 전체 인구 대비 비율은 약 58%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12월 19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들여와 빠른 속도로 대국민 접종을 진행했다. 이스라엘은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이 40%에 육박했던 지난 2월 7일부터 봉쇄 조치를 풀기 시작했으며, 지금은 대부분의 상업 시설과 공공시설이 정상 가동하고 있다.

백신 접종자는 '그린 패스'라는 증명서를 발급받아 실내 시설을 이용하거나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지난 18일부터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했다.

백신 면역에 기반한 봉쇄 완화에도 이스라엘의 감염 지표는 지속해서 개선되고 있다. 1월 중순 1만 명을 넘어섰던 하루 신규확진자 수는 100명대 초반까지 줄어들었고, 지난 22일 기준 전체 검사 수 대비 양성 비율은 0.4%다. 초기 부실 대응으로 누적 확진자가 전체 인구의 약 9%인 83만7000여 명, 사망자도 6346명에 달하지만, 현재 치료 중인 환자는 1954명, 중증 환자는 161명으로 줄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