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인천서 17명 확진..어린이집 집단감염 관련 1명 추가(종합)

홍현기 입력 2021. 04. 23. 17:10 수정 2021. 04. 23. 17:13

기사 도구 모음

인천시는 23일 17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1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연수구 어린이집·다중이용시설과 관련해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부평구 5명, 미추홀구 4명, 중구·연수구·서구 각 2명, 동구·계양구 각 1명이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5천560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별진료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시는 23일 17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1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연수구 어린이집·다중이용시설과 관련해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모두 66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다른 12명은 기존 감염자의 접촉자이고, 나머지 4명의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부평구 5명, 미추홀구 4명, 중구·연수구·서구 각 2명, 동구·계양구 각 1명이다.

전날 오후 기준으로 인천시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51개 가운데 5개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763개 중 53개가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요양병원이나 의료기관 종사자와 75세 이상 노인 등 10만4천56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5천560명이다.

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