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대전 대형교회서 운영 대안학교 다니는 자매 등 일가족 3명 확진

김준호 입력 2021. 04. 23. 18:00

기사 도구 모음

23일 대전에서는 시내 대형교회에서 운영하는 대안학교에 다니는 초등학생 2명 등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서구 거주 60대(대전 1657번 확진자)가 확진됐는데, 그를 접촉한 가족들을 상대로 검사한 결과 외손녀 2명(대전 1659·1660번)이 이날 양성으로 판명됐다.

방역 당국은 비인가시설인 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과 교직원 등 100여명에 대해 긴급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시 분주해진 대전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23일 대전에서는 시내 대형교회에서 운영하는 대안학교에 다니는 초등학생 2명 등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서구 거주 60대(대전 1657번 확진자)가 확진됐는데, 그를 접촉한 가족들을 상대로 검사한 결과 외손녀 2명(대전 1659·1660번)이 이날 양성으로 판명됐다.

이 자매는 지역 유명 교회에서 운영하는 대안학교 초등과정에 다니는 데 지난 22일까지 등교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비인가시설인 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과 교직원 등 100여명에 대해 긴급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당국은 1657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대전에서는 전날 감염 경로를 모르는 40대가 확진됐는데 이날 그의 어머니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