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시사저널

김무성 전 대표가 밝힌 '박근혜 탄핵' 비화

이원석 기자 입력 2021. 04. 26. 12:02

기사 도구 모음

2016년 당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의원들을 이끈 김무성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당 내 일부의 반감은 여전히 존재한다.

김 전 대표는 "하야를 선언하면 그 순간 끝이 아닌가. 박 전 대통령은 탄핵을 택했는데, 당시엔 헌재에서 기각될 걸로 기대했던 것 같다.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에 있는 모두가 100% 기각이라고 봤다"며 "기각되면 광화문광장 등이 폭발할 것 아닌가. 그래서 기무사령관한테까지 계엄령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부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지원·문재인 등 당시 야권은 모두 朴대통령 하야 주장"
"朴, 하야 거부하며 탄핵 선택..기각될 거라 기대한 것"

(시사저널=이원석 기자)

2016년 당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의원들을 이끈 김무성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당 내 일부의 반감은 여전히 존재한다. 4월21일 마포포럼 사무실에서 만난 김 전 대표에게 이에 대해 묻자 그는 잘 알려지지 않은 당시 상황을 몇 가지 풀어놨다. 그는 우선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등 당시 야권 지도자 다수가 탄핵보다는 하야를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탄핵에 소요되는 시간과 절차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시사저널 이종현

하지만 김 전 대표는 "국가는 헌법에 의해 운영돼야 하기 때문에 나는 탄핵 절차를 밟자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당내에서도 서청원·최경환·정갑윤·홍문종 등 8명의 친박계 의원이 '우리 스스로 만든 대통령이 탄핵의 불명예를 쓰게 할 수 없다'며 실제 허원제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하야를 건의했다고 한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이를 거부했다는 것.

김 전 대표는 "하야를 선언하면 그 순간 끝이 아닌가. 박 전 대통령은 탄핵을 택했는데, 당시엔 헌재에서 기각될 걸로 기대했던 것 같다.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에 있는 모두가 100% 기각이라고 봤다"며 "기각되면 광화문광장 등이 폭발할 것 아닌가. 그래서 기무사령관한테까지 계엄령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부연했다. 김 전 대표는 "이젠 탄핵은 역사의 한 장으로 넘겨야 한다. 이게 옳으니 저게 옳으니 해 봐야 아무 의미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전 대표는 새누리당을 나가 바른정당을 창당한 것에 대해 묻자 "참 뼈아픈 추억"이라고 회상했다. 그는 "이미 그때 다음 대통령은 문재인 전 대표가 되는 거였다. 그의 권력의 확정은 이미 탄핵 전인 2016년 확정된 거나 다름없었다. 최순실 사태는 그걸 조금 더 굳히게 한 것뿐"이라며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선 당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대통령으로 만드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을 데려오기 위해 박 대통령에게 탈당을 요구했으나 박 대통령은 '내가 무슨 잘못이 있느냐. 안 하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당에 남아있는 한 반 전 총장도 들어오기 어려울 것이니 나가서 창당을 한 것"이라며 "얼마나 많은 고민들이 있었는지 모른다. 결국 계획은 실패했고, '실패했으니 돌아가자'고 해서 몇 번을 걸쳐 사람들을 설득해 돌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관기사

김무성 "사감으로 대의 그르쳐선 안 돼…목표는 오직 정권교체"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