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나경원 "누군가는 역사 다시 세워야"..당권 도전 가능성 시사

이재길 입력 2021. 04. 27. 09:20

기사 도구 모음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당권 도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결국 역사는 순리대로 흘러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바르게 다시 세운다는 것은 늘 힘겹고 지난한 일이지만 그럼에도 누군가는 꼭 해놓고 가야 할 일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당권 도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나 전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결국 역사는 순리대로 흘러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바르게 다시 세운다는 것은 늘 힘겹고 지난한 일이지만 그럼에도 누군가는 꼭 해놓고 가야 할 일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 정권과 민주당도 더 이상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본색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성윤 서울지검장이 누린 황제 조사라는 특권적 행태만 봐도, 공수처는 처음부터 잘못 맞춰진 권력의 퍼즐에 불과했음을 알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 실세를 위한 특혜 조사, 허위 보도자료 작성 의혹, 검사 채용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논란 등으로 이미 공수처는 그 공정성과 중립성에 대한 국민 신뢰에 금이 간지 오래다”라고 꼬집었다.

나 전 의원은 “위험하고도 부당한 공수처를 막으려 했던 처절함이 바로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우리의 모습이었을 뿐이다. 우리가 빠루를 휘두른게 아니라, 우리가 빠루에 놀라 보여준 것일 뿐인데 거꾸로 뒤집어 씌워지고 진실이 거짓으로 둔갑해버렸다”고 성토했다.

그는 “갑작스럽게 원내대표 소임에서 내려와야만 했고, 점차 윤곽이 드러났던 마지막 협상의 끈마저 놔야했던 2019년 초겨울은 두고두고 나에게 아쉬움을 남긴다”라며 “여기저기서 불어오는 바람에 잠시 흔들릴 수 있어도 옳고 그름의 화살표가 바뀌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르게 다시 세운다는 것은 늘 힘겹고 지난한 일이지만 그럼에도 누군가는 꼭 해놓고 가야 할 일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조해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나 전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있고 긍정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 당의 큰 자산”이라고 말했다.

이재길 (zack0217@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