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이데일리

[사설]송영길 대표의 민주당, 협치·쇄신으로 변화 물꼬 터야

입력 2021. 05. 04. 06:0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의 새 지도부가 출범했다.

지난달 중순 원내대표에 선출된 윤호중 의원은 친문 핵심으로 간주되는 반면 그제 당 대표에 선출된 송영길 의원은 비문(또는 범문) 비주류로 분류된다.

친문 세력의 주도 아래 독선·독주·불통의 정당으로 치달아온 민주당에 새 지도부가 변화의 바람을 불러올 수 있을지가 궁금하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를 불과 1년 남겨둔 시기에 이런 여론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송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새 지도부는 숙고해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의 새 지도부가 출범했다. 지난달 중순 원내대표에 선출된 윤호중 의원은 친문 핵심으로 간주되는 반면 그제 당 대표에 선출된 송영길 의원은 비문(또는 범문) 비주류로 분류된다. 양대 사령탑의 성향 차이가 앞으로 민주당의 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하지만 경선 결과를 보면 송 의원과 당내 친문세력 다수가 민 홍영표 의원 간 득표율 차이는 0.6%포인트에 불과하다. 게다가 최고위원 다섯 명을 뽑는 선거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옹호에 앞장선 강성 친문 김용민 의원이 최고 득표율로 당선되는 등 친문 세력의 건재함이 확인됐다.

민주당 지도부 개편 결과를 놓고 친문이니, 비문이니 하고 따져보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친소관계 자체가 흥미롭거나 중요해서가 아니다. 친문 세력의 주도 아래 독선·독주·불통의 정당으로 치달아온 민주당에 새 지도부가 변화의 바람을 불러올 수 있을지가 궁금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편 결과만 놓고 보면 큰 기대를 걸기는 어려워 보인다. 신임 송 대표는 친문 세력과 차별화된 목소리를 내왔지만 친문 세력의 굴레를 과감히 벗어던질 수 있을 만큼 당내 지도력이 확고하지 않아서다.

그렇다고 해도 송 대표 선출로 민주당에 변화를 요구하는 여론이 당 안팎에 존재함이 확인된 것만은 분명하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를 불과 1년 남겨둔 시기에 이런 여론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송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새 지도부는 숙고해야 한다. 변화의 물꼬는 야당과의 협치와 당 쇄신에서부터 터야 한다. 송 대표는 그동안 여러 차례 이승만 초대 대통령이 농지개혁을 위해 좌파 정치인 조봉암을 농림부 장관에 임명한 사례를 들며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번 경선 후 대표 수락 연설에서는 당내 민주주의 강화를 약속했다. 말로만 그치지 말고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

당장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돌려달라고 하는 국민의힘의 요구에 어떻게 대응하는지가 시금석이 될 것이다. 당내 친문 세력의 문자폭탄 횡포에 대한 적절한 견제 조치도 필요해 보인다. 부동산 정책과 기업 규제를 비롯한 각종 입법쟁점 현안을 과연 민생과 국익 기준의 새로운 관점에서 다뤄가는지도 국민은 지켜볼 것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