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진혜원, 김오수 총장 지명에 분노 "죽 쒀서 개 줬다"

정은나리 입력 2021. 05. 04. 18:21 수정 2021. 05. 04. 18:23

기사 도구 모음

친(親)정부 성향인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 검사가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이 차기 검찰총장 최종 후보로 지명된 것과 관련해 "죽 쒀서 개에게 줬다"고 했다.

진 검사는 지난 2017년 제주지검 근무 당시 자신이 수사하던 피의자 사주를 봐주며 "변호사가 사주상 도움이 안 되니 바꾸라"는 취지로 말한 것이 문제가 돼 법무부 징계를 받을 당시 법무차관이었던 김 후보자에 대해 악감정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거 '피의자 사주풀이' 징계 당시 김 후보자와 '악연'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뉴시스
친(親)정부 성향인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 검사가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이 차기 검찰총장 최종 후보로 지명된 것과 관련해 “죽 쒀서 개에게 줬다”고 했다.

진 검사는 3일 페이스북에 올린 ‘죽’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죽을 쒀서 개에게 줄 때가 있다. 개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라며 “한 때 궁금했었다. 왜 그 날 빛나는 사람이 둘이었을까. 서로 대적하는 두 사람이 왜 함께 빛날까”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야 깨달았다. 애초 한 몸이었음을”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대면 보고받고 김 전 차관을 총장 최종 후보자로 지명했다. 김 후보자는 대표적인 친정부 검찰 인사로 거론돼왔다.

진 검사는 지난 2017년 제주지검 근무 당시 자신이 수사하던 피의자 사주를 봐주며 “변호사가 사주상 도움이 안 되니 바꾸라”는 취지로 말한 것이 문제가 돼 법무부 징계를 받을 당시 법무차관이었던 김 후보자에 대해 악감정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후보는 징계위 당연직 위원으로 참석했다. 이후 진 검사는 법무부로부터 견책 징계를 받았고, 해당 처분에 반발해 징계 취소 행정소송을 냈지만 1·2심에서 모두 패소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왼쪽)과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가운데).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진 검사는 김 후보자가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에 거론되던 지난달 23일 김 후보자의 실명을 언급하며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원래 사람에게 관심이 없어서 김오수라는 분이 누군지도 몰랐다”며 “도사로 몰려 법무부에 징계 회부되는 바람에 징계위원회에 출석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진 검사는 “하나하나 다 인정할 수 없다고 설명을 시작하려는데 설명을 하려고 할 때마다 계속 말을 막는 사람이 있었다”며 “하도 어이가 없어서, 한 번 쳐다보고 계속 설명하려고 했는데, 중간에 또 말을 끊는 사람이 바로 그 사람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순간 이 분은, 실체 진실에 전혀 관심이 없을 뿐만 아니라 자기 동료인 간부들에 대해 감찰을 청구하는 사람에게 보복하는 것이 자기 역할이라고 생각하는구나 싶어 구토가 나왔고, 집에 돌아와서도 몇 시간 계속 구토를 했다”며 “아울러, 이런 사람이 법무차관이었다는 현실에 분노가 밀려왔다”고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