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김기현·안철수 첫 회동..'先통합-後전대' 결국 불발

전명훈 입력 2021. 05. 04. 19:0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통합전당대회' 논의가 결국 무산됐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4일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전당대회를 마친 뒤 통합 논의가 가능할 것 같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 대변인에 따르면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은 전당대회가 시급하다"며 "(통합 관련) 전당대회 출마자들의 의견이 정리되고 난 다음에 통합이 가시화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金 "통합보다 전당대회 먼저"..安 "상황 알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예방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2021.5.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통합전당대회' 논의가 결국 무산됐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4일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전당대회를 마친 뒤 통합 논의가 가능할 것 같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 시나리오가 공식 무산된 것이다.

양당 대변인에 따르면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은 전당대회가 시급하다"며 "(통합 관련) 전당대회 출마자들의 의견이 정리되고 난 다음에 통합이 가시화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안 대표는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힘 상황을 잘 알고 있다. 전당대회 이전이든 이후든 지금이라도 통합에 응할 수 있다"고 답했다고 안혜진 대변인이 전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의 논의 내용도 김 대표 대행에게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대표는 추후 통합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으나 일정은 정하지 못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오늘 대화 내용으로 보면 전당대회 전에 통합 관련 움직임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회동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을 맞아 인사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2021.5.4 zjin@yna.co.kr

모두발언에서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이나 국민의당이나 한 글자 차이라 사람들이 헷갈린다. 이름만 헷갈리는 게 아니라 내용도 똑같다"며 "그런 의미로 오늘 만남이 큰 진척을 이룰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김기현 원내대표의 취임을 축하하고, 많은 기대를 하게 된다"고 화답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