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두 칸 주차' 벤츠 차주 고통 호소.."한달 전 일을 왜 지금 꺼내느냐"

김봉주 입력 2021. 05. 04. 20:01 수정 2021. 05. 04. 20:14

기사 도구 모음

서울 강서구의 한 홈쇼핑 건물에서 두 칸 주차로 지목된 벤츠 차주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과문을 올렸다.

다만 차주는 "임신부라서 컨디션이 안 좋았고 급하게 주차를 하느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한 달 전 일을 지금 굳이 꺼내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벤츠 차주 "임신 10주차, 방송에 늦어 그랬다"
"한 달 지나 글 공개, 갑자기 왜 고통 주는지"
지난 2일 서울 강서구의 한 홈쇼핑 건물에서 두 칸 주차로 지목된 벤츠 차주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홈쇼핑 건물에서 두 칸 주차로 지목된 벤츠 차주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과문을 올렸다.

다만 차주는 "임신부라서 컨디션이 안 좋았고 급하게 주차를 하느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한 달 전 일을 지금 굳이 꺼내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보배드림에는 '벤츠 두 자리 주차 보복 주차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흰 벤츠 차량이 주차 자리 두 칸을 차지한 사진을 올리며 "전화 10회, 문자 5회 보냈다. 이렇게 두 자리를 주차하고 1시간 동안 잠적했다. 화가 나서 두 시간 후 보복 주차를 했다"고 적었다. A씨는 자신이 보복 주차한 사진도 첨부했다.

자신의 차를 벤츠 차량에 아주 가깝게 붙여 주차해 운전석 문을 열 수 없도록 한 것이다.

A씨는 차량에 적힌 전화번호로 연락해 봤지만 닿지 않았다면서 "자리가 저기 하나뿐이라 결국 조심스레 주차 성공했다"면서 "고생한 제가 너무 화가 나서 부끄럽지만 2시간 후 다시 내려가서 보복주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보배드림에는 '벤츠 두 자리 주차 보복 주차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 캡처.

A씨는 "모 홈쇼핑 쇼호스트 분이 차주 분인데 오자마자 아주 적반하장이었다. 다짜고짜 '나 이거 엿먹으라고 이렇게 댄 거지'라고 하고, 잘못한 게 없다는 식으로 나왔다"라면서 이어 "비도 오고 안전하게 버스로 가야겠다. 제가 잘한 건 없고 부끄럽고 반성한다"라고 썼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벤츠 차주의 신원을 놓고 여러 추측을 제기했다.

차주로 지목된 한 홈쇼핑 쇼호스트는 "저는 벤츠 차주가 아닌데 자꾸 제 이름이 거론되고 쪽지가 날아와 화가 나고 무섭다"면서 "댓글, 메시지 그만둬 달라"며 피해를 호소했다.

이후 이튿날인 2일 보배드림에는 '벤츠 두 자리 주차의 벤츠 차주입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차주는 "주차선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점은 정말 죄송하다. 현재 10주차 임신부인데, 당일 컨디션이 너무 안 좋고 비가 와서 약속된 방송 시간보다 조금 늦었다. 급하게 주차를 하고 방송에 가느라 확인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또 A씨의 연락을 받지 않은 건 방송 때문이었다며, 당시 주차장에 자리가 없었다는 A씨 말에 대해선 "주말은 방송 직원만 출근하기 때문에 자리가 많다. 빈 자리도 많은데 왜 이러셨을까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했다.

벤츠 차주는 자신의 남편과 다른 직원이 차를 빼달라고 A씨에게 정중히 요청했지만 A씨가 막무가내로 나왔고, A씨는 결국 2시간 뒤 차를 빼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차를 빼는 과정에서 A씨가 벤츠 차량을 긁어 수리 비용으로 벤츠 차주에게 150만원을 물게 됐다.

벤츠 차주는 "저는 제가 잘못한 부분도 있으니 차량 렌트도 하지 않았고, A씨 요구대로 보험 처리 없이 배상을 받았다. 한 달여 지난 지금 갑자기 왜 이런 고통을 주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