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 6개월만에' 그리스 음식점 야외 테이블 영업 재개

김정호 입력 2021. 05. 04. 20:34 수정 2021. 05. 04. 20:46

기사 도구 모음

그리스 정부가 식당과 주점의 야외 테이블 영업을 허용했다.

3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식당과 주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유행에 따라 작년 11월 초부터 포장 및 배달 판매만 허용됐다.

음식점과 주점은 야외 영업이 재개했다.

요식업의 야외 영업 재개에 맞춰 야간 통행금지 시작 시각도 오후 9시에서 11시로 연장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간 통행금지 시작 시각도 오후 9시에서 11시로 연장
그리스 국기/사진=REUTERS

그리스 정부가 식당과 주점의 야외 테이블 영업을 허용했다.

3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식당과 주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유행에 따라 작년 11월 초부터 포장 및 배달 판매만 허용됐다.

음식점과 주점은 야외 영업이 재개했다. 다만 테이블 간 안전거리가 유지돼야 하고 한 테이블에는 최대 6명까지만 앉을 수 있다.

나아가 직원들은 일주일에 두차례 집에서 의무적으로 코로나19 자가 검사를 해야 한다.

요식업의 야외 영업 재개에 맞춰 야간 통행금지 시작 시각도 오후 9시에서 11시로 연장됐다.

이에 그릐스 시민들은 6개월 만에 외식을 할 수 있게 됐다며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한 시민은 외신과 인터뷰에서 "종업원이 물 한잔을 가지고 왔을 때 '다시 이전으로 돌아갔구나'라고 생각했다. 기쁘다"고 밝혔다.

인구 1000만 명인 그리스는 신규 확진자가 하루 20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다. 여름 관광 시즌에 맞춰 점진적으로 규제를 완화하는 추세다.

오는 15일부터는 출국지를 불문하고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자와 항체 보유자 및 코로나19 음성 확인증 소지자 등에 대한 격리 의무를 해제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