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경제

[사설] 인플레 공포, 현금 퍼주기 멈추고 긴축 방파제 쌓아라

논설위원실 논설위원 입력 2021. 05. 05. 00:05

기사 도구 모음

원자재발(發) 글로벌 인플레이션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세계 각국이 푼 천문학적인 유동성이 원유·철광석 등에 흘러 들어가 국제 원자재 값이 뛰자 그 영향으로 생필품·먹거리 가격이 잇따라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등 주요국에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며 소비 회복이 빠르게 진행될수록 인플레이션 압력은 더 커지고 각국에서 돈줄을 죄는 긴축 움직임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원자재발(發) 글로벌 인플레이션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세계 각국이 푼 천문학적인 유동성이 원유·철광석 등에 흘러 들어가 국제 원자재 값이 뛰자 그 영향으로 생필품·먹거리 가격이 잇따라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2.3% 상승했다. 이는 2017년 8월(2.5%) 이후 3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미국 역시 3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2.6% 올라 2018년 8월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에 시작된 원자재 값 상승은 올해 들어 소비재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즉석밥과 막걸리 가격이 오른 데 이어 맥주 가격도 곧 인상된다. 시장에서는 소비자물가 상승이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이제 본격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지금까지 물가 상승 기조의 주원인은 공급 부족이었지만 앞으로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폭증이 더해지면 전 세계적으로 장기적인 인플레이션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고 전망한다. 미국 등 주요국에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며 소비 회복이 빠르게 진행될수록 인플레이션 압력은 더 커지고 각국에서 돈줄을 죄는 긴축 움직임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글로벌 긴축이 본격화할 경우 금리가 올라 빚이 많은 국내 가계·기업이 직격탄을 맞을 공산이 크다. 이는 금융과 실물경제에 악영향을 줘 그러잖아도 취약한 한국 경제에 치명상을 입힐 수 있다. 정부가 서둘러 긴축 방파제를 쌓아야 하는 이유다.

우선 정부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같은 현금 퍼주기식 재정지출 확대를 멈춰야 한다. 무분별한 재정지출은 물가 상승을 자극하고 재정 건전성을 악화시켜 위기 대처 능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 수치 나열식이 아닌 종합적이고 정밀한 계획을 담은 가계·기업 부채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좀비 기업의 구조 조정도 추진해가야 한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에 대한 무조건적인 대출 상환 연기와 이자 감면 조치를 재고할 필요가 있다. 정부 비축 곡물·원자재 재고 확인 등을 통해 종합적인 물가 관리 대책도 병행해야 한다.

또 기업 생산성 제고로 성장률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동·규제 개혁 등의 시장 친화적 정책을 펴야 할 것이다. 대립적 노사 관계와 기업을 옥죄는 규제를 뜯어고치지 않으면 금리 인상 등의 비용 상승 압력을 견뎌낼 기업이 많지 않을 것이다.

/논설위원실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