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文대통령 "어린이들이 마스크 벗는 게 가장 큰 소원"

정진우 기자 입력 2021. 05. 05. 06:08

기사 도구 모음

"어린이날은 어린이가 세상의 주인공인 날입니다. 전국의 어린이 여러분, 어린이날 축하합니다. 여기는 대통령이 일하는 청와대입니다. 청와대가 어떤 곳인지 궁금하죠? 잔디밭도 아주 넓고 또 나무도 많아서 정말 좋은 곳이에요. 여기서 어린이 여러분 만나고 싶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이렇게 화면으로 만나게 됐어요. 내년엔 우리 어린이 여러분들이 청와대에서 어린이날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강원도 어린이들을 화상으로 만나 다양한 비대면 놀이와 대화를 나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99회 어린이날 맞아 강원도 어린이들과 랜선 만남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4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열린 '청와대 어린이 랜선초청 만남' 행사에서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영상으로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21.5.5/뉴스1


"어린이날은 어린이가 세상의 주인공인 날입니다. 전국의 어린이 여러분, 어린이날 축하합니다. 여기는 대통령이 일하는 청와대입니다. 청와대가 어떤 곳인지 궁금하죠? 잔디밭도 아주 넓고 또 나무도 많아서 정말 좋은 곳이에요. 여기서 어린이 여러분 만나고 싶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이렇게 화면으로 만나게 됐어요. 내년엔 우리 어린이 여러분들이 청와대에서 어린이날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강원도 어린이들을 화상으로 만나 다양한 비대면 놀이와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 4일 오전 11시 청와대 집무실에서 영상으로 어린이들과 소통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를 잘 이겨내고 있는 어린이들을 격려하고, 어린이날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원도 평창 도성초등학교 학생들과 사회부총리,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 초대된 학생들이 다니는 도성초등학교는 전교생이 38명으로 이뤄진 작은 학교로, 강원도교육청 '놀이밥 공감학교'로 지정돼 다양한 놀이활동 및 원격수업, 방과후 학교와 연계한 돌봄교실 운영 등 초등학교 교육현장의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어린이들과 다양한 비대면 놀이와 대화를 나누며 공간의 장벽을 극복하고 함께 어린이날을 기념했다.

사회자인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와 파뿌리의 소개로 등장한 문 대통령 내외는 어린이들에게 청와대 집무실을 소개하고,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직접 그리고 만든 문제를 함께 풀었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4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열린 '청와대 어린이 랜선초청 만남' 행사에서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영상으로 만나 격려하고 있다. 2021.5.5/뉴스1


문 대통령 내외와 어린이들은 '내 꿈을 맞혀봐'(장래희망 맞히기), '이것은 뭘까'(단어 맞히기) 등의 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대통령에게 궁금한 점 등을 질문하며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에게 직접 초대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과 더불어 영상으로나마 만나 반갑다며,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마음껏 뛰어놀기 어려운 상황에도 밝고 씩씩하게 지내줘서 고맙다는 말과 함께, 코로나를 극복해 마스크를 벗고 마음껏 뛰어놀 수 있을 때까지 조금만 더 힘을 내자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이 오랫동안 마스크를 쓰고 다녔기 때문에 정말 갑갑할 것 같다"며 "하루빨리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하는 것이 대통령 할아버지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런 날이 하루 빨리 올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방역수칙 잘 지키면서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어린이들이 다양한 놀이활동을 통해 창의성과 사회성을 지닌 인재로 자랄 수 있도록 놀이환경을 더 많이 조성하고 지원하겠다"며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마음껏 꿈을 펼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어린이들의 놀이가 부족하고, 놀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미흡해 어린이들의 관계적 결핍이 높고, 삶의 행복도가 낮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9년 5월에 발표한 '포용국가 아동정책'에서 놀이혁신 과제를 제시하고 놀이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동정책조정위원회 산하에 놀이혁신위원회를 운영하고 있고, 지자체 놀이혁신 선도지역 지정 및 놀이혁신 행동지침 제작을 통해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