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샹들리에 8개 집에? 궁궐이냐".. 박준영 해명은

권남영 입력 2021. 05. 05. 07:50 수정 2021. 05. 05. 10:59

기사 도구 모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인의 '고가 도자기 밀수 의혹'과 관련해 문제의 도자기와 장식품들을 실제 가정에서 썼다고 주장해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은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 부인의 SNS 사진을 꺼내들며 주영국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시절 도자기와 장식품을 가정생활에 사용했다는 박 후보자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몰아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사청문회 출석한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인의 ‘고가 도자기 밀수 의혹’과 관련해 문제의 도자기와 장식품들을 실제 가정에서 썼다고 주장해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은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 부인의 SNS 사진을 꺼내들며 주영국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시절 도자기와 장식품을 가정생활에 사용했다는 박 후보자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몰아붙였다.

김 의원은 “외교부에 확인해보니 후보자가 (영국에서) 지냈던 거처가 30평밖에 안 된다”며 “영국에서 궁궐에서 살았나”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샹들리에는 사진에 보이는 것만 8개”라며 “처음 접했을 때 난파선에서 보물을 건져 올린 사진인 줄 알았다”고 비판했다.

박 후보자는 “사진 보면 중간에 2개가 현재 집이다. 카페 창업 전에 가정에 달아놨던 것”이라며 장식품들을 실제 가정에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도자기 반입 해명하는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 후보자의 부인은 남편이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찻잔, 접시 세트 등 대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출입국 과정에서 물품 검사를 하지 않는 외교행낭(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박 후보자 부인은 이렇게 들여온 도자기 등 장식품에 대해 별도의 세관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박 후보자 부인은 2019년 12월쯤 경기도에서 카페 영업을 시작했고, 이곳에서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은 채 도자기 장식품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9년 10월 SNS에 도자기 사진을 올리며 “뭘 산 거야, 얼마나 산 거야, 내가 미쳤어, 씻기느라 영혼 가출” 등의 글을 쓰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0월 30일 열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계부처 회의에 박 후보자가 불참한 이유가 부인의 도자기 판매행위를 도우려 했기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 다음 날 박 후보자의 부인이 영국에서 들여온 장식품과 도자기 개봉 사진을 SNS에 올렸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국가 차원에서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하는데 만약 후보자가 도자기와 장식품 정리 때문에 회의에 불참하고 배우자를 도왔다면 장관은 둘째치고 고위공직자로서 기본적 자세가 안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저뿐만 아니라 9개 부처 중 5개 부처는 실장과 국장이 대리참석했다”며 “휴식이 필요해 휴식을 취한 부분은 맞다”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