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옐런 미 재무 "경제 과열되지 않게 금리 다소 올라야할수도"(종합)

강건택 입력 2021. 05. 05. 07:52

기사 도구 모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급반등 중인 미 경제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 할 필요성을 시사했다.

미 경제 수장의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에 뉴욕증시가 출렁였으나, 이후 옐런 장관은 그런 뜻이 아니라며 수습에 나섰다.

이와 관련, 옐런 장관은 "추가 지출이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정지출이 완만한 금리인상 유발 가능" 전망..옐런의 입에 나스닥↓
이후 다른 행사서 "금리인상 예측하거나 권고한 것 아니다" 수습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급반등 중인 미 경제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 할 필요성을 시사했다.

미 경제 수장의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에 뉴욕증시가 출렁였으나, 이후 옐런 장관은 그런 뜻이 아니라며 수습에 나섰다.

옐런 장관은 이날 미 시사지 애틀랜틱 주최로 열린 '미래경제서밋' 행사에서 방영된 사전 녹화 인터뷰를 통해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여러 차례의 재정부양 패키지를 집행한 데 더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약속한 물적·인적 인프라 투자 계획까지 시행되면 어마어마한 돈이 시장에 풀린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총 5조3천억달러(약 5천957조원)를 지출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인프라 등 투자 계획에는 4조달러(약 4천496조원)가 소요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옐런 장관은 "추가 지출이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전직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기도 한 옐런 장관의 이런 언급은 미 경제 회복 속도가 당초 예상을 웃돌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미 노동부 조사 결과 지난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2.6% 급등해 물가상승 염려를 더했다.

이에 제롬 파월 현 의장을 비롯한 연준의 주요 인사들은 물가상승 압력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시장의 불안을 일축해왔다. 옐런 장관도 지난 2일 NBC 방송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을 비롯한 몇몇 경제학자들은 과도한 재정 지출이 "반갑지 않은"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행정부가 금리 정책에 대한 언급을 삼가는 것이 수십년의 관행이었기 때문이다.

옐런 장관의 인터뷰가 보도된 이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 급락한 13,633.50에 마감돼 3월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초대형 블루칩(대형 우량주)들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 지수가 0.06% 오른 것과 달리 나스닥에는 금리 영향을 많이 받는 성장주가 많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이날 애플은 3.5%,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1.6%, 페이스북은 1.3% 각각 하락했다.

파장이 커지자 옐런 장관은 오후 WSJ 주최 'CEO 협의회 서밋' 행사에서 "내가 (금리인상을) 예측하거나 권고한 것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특히 자신이 통화 정책에 관여한 것처럼 비친 데 대해 "나는 연준의 독립성을 제대로 인정하는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 문제가 생길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더라도 연준이 대응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