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토친구

[포토친구] 등나무 꽃

입력 2021. 05. 05. 09:00

기사 도구 모음

계절의 여왕 5월에 들어서면 쉼터 여기저기에서 연보랏빛의 아름다운 꽃이 수없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등나무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오른쪽 감기가 전문인 등나무는 아까시나무 비슷한 짙푸른 잎을 잔뜩 펼쳐 한여름의 뙤약볕을 피할 수 있는 그늘을 만들어준다.

이어서 열리는 보드라운 털로 덮인 콩꼬투리 모양의 열매는 너무 짙푸른 등나무 잎사귀의 느낌을 부드럽게 해준다.

이렇게 등나무는 예쁜 꽃으로 우리 눈을 즐겁게 하며 쉼터의 단골손님으로 친숙한 나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계절의 여왕 5월에 들어서면 쉼터 여기저기에서 연보랏빛의

아름다운 꽃이 수없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등나무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오른쪽 감기가 전문인 등나무는 아까시나무 비슷한 짙푸른 잎을 잔뜩 펼쳐

한여름의 뙤약볕을 피할 수 있는 그늘을 만들어준다.

이어서 열리는 보드라운 털로 덮인 콩꼬투리 모양의 열매는 너무 짙푸른

등나무 잎사귀의 느낌을 부드럽게 해준다.

등나무가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다. 이렇게 등나무는 예쁜 꽃으로

우리 눈을 즐겁게 하며 쉼터의 단골손님으로 친숙한 나무다.
(다음 지식백과)

꽃말: 사랑에 취함 / 결속

사진가 무지개/박노희

Copyrightsⓒ 포토친구(http://www.photofriend.co.kr), powered by cas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친구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