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후임 위해 마지막 '인간 청소'..英 퇴사 청소부, 갑질에 일침

권윤희 입력 2021. 05. 05. 09:01

기사 도구 모음

영국의 한 청소부가 다음 사람을 위해 마지막 '인간 청소'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메트로는 35년간 은행에서 청소 일을 하다 퇴사한 여성이 상사 갑질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고 전했다.

청소부도 다른 직원과 다를 바 없으며, 사람 일 어떻게 될지 모르는 거고, 갑질에서 인성이 드러나기 마련이니 괜한 실수 하지 말라는 경고였다.

청소부의 아들은 "어머니는 35년간 은행 청소를 했다. 퇴사하면서 끔찍한 상사 앞으로 이런 편지를 써가지고 갔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영국의 한 청소부가 다음 사람을 위해 마지막 ‘인간 청소’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메트로는 35년간 은행에서 청소 일을 하다 퇴사한 여성이 상사 갑질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고 전했다.

영국의 한 청소부가 다음 사람을 위해 마지막 ‘인간 청소’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메트로는 35년간 은행에서 청소 일을 하다 퇴사한 여성이 상사 갑질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고 전했다.

익명의 청소부는 퇴사 하루 전, 영국 은행 HSBC 사장과 임직원에게 한 통을 남겼다. “내일은 HSBC에서의 마지막 근무일”이라고 말문을 연 청소부는 “다음 사람을 위해 ‘청소 도구’ 하나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자신의 편지가 후임자에게 좋은 근무환경을 선사하는 데 일조하기를 바란다는 의미였다.

청소부는 편지에서 “상사가 사무실에서 공개적으로 망신을 준 후 나는 퇴사를 결심했다”며 상사 갑질로 인해 퇴사할 수밖에 없는 처지였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공격적이고 잔인한 일이었지만, 내가 아니라 그 상사의 인성을 반영한 것이다. 그러니 당신들도 늘 친절하게 행동해야 한다는 걸 기억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청소부는 “무엇이든 될 수 있는 세상이다. 당신들이 청소부보다 낫다는 보장이 없다”고 지적하며 “친절한 사람이 되기를 선택하라”고 강조했다. 청소부도 다른 직원과 다를 바 없으며, 사람 일 어떻게 될지 모르는 거고, 갑질에서 인성이 드러나기 마련이니 괜한 실수 하지 말라는 경고였다.

청소부의 여과 없이 솔직한 지적은 그녀의 아들이 편지를 SNS에 올리면서 주목을 받았다. 아들은 “이것이 내가 엄마를 사랑하는 이유”라며 편지를 대중에 공개했다. 청소부의 아들은 “어머니는 35년간 은행 청소를 했다. 퇴사하면서 끔찍한 상사 앞으로 이런 편지를 써가지고 갔다”고 설명했다.

편지가 공개되자 현지에서는 말 그대로 “직업에 귀천이 어딨느냐”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한 SNS 이용자는 “직업은 직업일 뿐이다. 직업이 그 사람의 존재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쓰레기를 줍든, 회사를 운영하든, 아침에 일어나서 직장으로 향하는 모든 이가 같은 존경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이용자는 “우리 아빠도 30년간 학교 관리인으로 일하며 너무 많은 무례를 겪었다. 교편을 잡게 됐을 때 나는 절대 그러지 말자 다짐했다”는 사연을 보탰다.

또 다른 이용자는 “회사를 운영하는 사람으로서, 면접 때마다 채용 예정자가 창구 안내 직원을 어떻게 대우했는지 꼭 확인한다. 하지만 능력과 인성이 꼭 일치하는 것만은 아니더라”는 경험담을 공유했다.

메트로는 이번 갑질 폭로에 대한 HSBC 은행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