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백신 이상반응 625건 늘어..사망신고 3명 추가, 인과성 미확인

오보람 입력 2021. 05. 05. 09:59

기사 도구 모음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사례가 600여 건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5일 0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신규 사례가 625건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1만8천110건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규 사망자 모두 화이자 백신 접종..누적 사망신고 88명
아나필락시스 1건-중증의심 7건 추가..이상반응 총 1만8천110건
백신 분주작업 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사례가 600여 건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5일 0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신규 사례가 625건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 신고가 3명 늘었다. 사망자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았으며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1건 추가됐다. 이 신고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경련이나 중환자실 입원 등 중증 의심 사례는 7건 늘었다. 2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명은 화이자 백신 접종자였다.

나머지 614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였다.

이로써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1만8천110건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자 382만8천206명(건)의 약 0.47% 수준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패럴림픽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체 이상반응 의심 신고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만5천364건으로 전체 신고의 84.8%, 화이자 백신 관련이 2천746건으로 15.2%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0.81%, 화이자 백신이 0.14%다.

현재까지 신고된 국내 이상반응 가운데 사망 사례는 총 88명(아스트라제네카 47명·화이자 41명)이다. 이는 이상반응 신고 당시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로, 애초 경증 등으로 신고됐다가 상태가 악화해 사망한 경우는 제외됐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누적 180건(아스트라제네카 145건·화이자 35건)으로 이 중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153건,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27건이다.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누적 73건(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9건·화이자 백신 34건)이다. 이 가운데 경련 등 신경계 반응이 10건, 중환자실 입원이 63건이다.

전체 이상 반응 신고의 98.1%에 해당하는 1만7천769건은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경미한 사례다.

예방접종 센터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건당국은 매주 회의를 열어 사망을 비롯한 중증 의심 신고 사례와 접종과의 관련성을 검토하고 있다.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은 지난달 30일까지 총 10차례 회의를 열어 사망 67건, 중증 57건 등 신고 사례 총 124건에 대해 심의를 진행했다.

사망 사례의 경우 67건 가운데 65건은 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고, 나머지 2건은 판정이 보류된 상태다.

중증 의심 사례 57건 가운데 2건은 접종과 인과성이 인정됐고 2건은 판정이 보류됐다. 나머지 53건은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다.

예방접종 피해보상전문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첫 회의를 열어 피해보상이 신청된 이상반응 사례와 백신접종 간의 인과성 및 보상 여부를 검토한 결과 총 9건 중 4건을 인정하고 5건을 기각했다.

인과성이 인정돼 보상을 받게 된 4건 중 3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건은 화이자 백신 관련 사례다. 모두 접종 후 발열·오한·근육통·두통 등 '경증 이상반응'으로 응급실에 내원해 치료한 경우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