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남미] 어린이집서 칼부림..2세 3명 포함 5명 사망

입력 2021. 05. 05. 10:01

기사 도구 모음

브라질의 어린이집에서 18세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여교사와 보건부 직원, 어린이 3명 등 최소한 5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범행 후 자해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위중한 상황이다.

NS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18세 범인은 웬만한 성인 팔 길이와 맞먹는 큰 칼을 갖고 한 어린이집에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브라질의 어린이집에서 18세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여교사와 보건부 직원, 어린이 3명 등 최소한 5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범행 후 자해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위중한 상황이다.

끔찍한 칼부림 사건은 브라질 남동부 산타카타리나주(州)의 작은 지방도시 사우다데스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했다.

NS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18세 범인은 웬만한 성인 팔 길이와 맞먹는 큰 칼을 갖고 한 어린이집에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범인은 칼을 들고 들어선 자신을 보고 기겁을 하고 피신하는 여교사를 쫒아가며 칼을 휘두른 뒤 2살 미만의 어린이 3명, 방역수칙 지도를 위해 파견 근무 중이던 보건부 직원을 차례로 공격했다.

구조를 요청하는 비명을 듣고 사건을 신고했다는 한 이웃 주민은 “경찰과 전화가 연결됐지만 너무 떨려 제대로 말을 할 수 없었다”면서 “잠시 후 어린이집에서 교사들이 어린이들을 데리고 빠져나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큰 부상을 입고 신음하던 보건부 직원은 출동한 경찰에 구조돼 인근 차페코 지역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치료 중 결국 숨을 거뒀다.

동료가 공격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현장에 달려갔다는 사우다데스 보건과 직원은 “현장에 들어가 보니 공포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았다”면서 “여기저기 시신이 뒹굴고 피가 낭자했다”고 말했다.

범인은 범행 후 현장에서 자신의 목과 가슴, 복부 등을 칼로 찔러 자해했다. 범인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위독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관계자는 “범인의 신원을 확인하고 자택을 수색한 결과 복수의 무기가 발견됐지만 범행의 동기를 추정할 만한 단서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우다데스는 어린이집 등 교육시설에서 현장 수업을 진행 중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등원과 등교 인원을 정원의 35%로 제한하고 있다.

현지언론은 “범인의 공격을 받았지만 기적처럼 목숨을 건진 어린이가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아닌 평상시였다면 더 많은 피해자가 발생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산타카타리나주는 3일간 애도기간을 선포하고 피해자 가족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문도우노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